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다이소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단순한 목디스크가 아니다…마비 부르는 ‘경추척수증’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7-12 16:21:34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이제는 너무나 익숙한 풍경, 바로 스마트폰을 내려다보는 사람들의 모습이다. 고개를 앞으로 30도 가량 구부리면 목이 견뎌야 하는 무게는 약 20kg 정도가 된다. 습관적으로 고개를 숙이고, 전자기기를 보는 등의 잘못된 자세는 목의 정상적인 곡선을 사라지게 만든다.

거북목증후군, 목디스크, 후종인대골화증 등, 경추에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가장 위험한 것은 경추척수증이다. 자칫하면 사지마비까지 일으키기에 목으로 오는 중풍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뇌에서부터 시작된 중추신경인 척수는 목을 지나 등으로 내려간다. 경추척수증은 딱딱해진 후종인대나 돌출된 디스크 등이 이 척수신경을 누르면서 신경이 손상되는 병으로, 운동신경의 이상과 마비가 동반될 수 있다. 심할 경우 전신으로 지나는 신경이 눌리면서 사지마비와 대소변 장애가 발생하기도 한다.

경추척수증이 발생하면 먼저 동작에 제약이 생긴다. 글씨 쓰기 등 정교한 손동작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 또한 균형 감각에도 이상이 생기기에 걸을 때에 중심을 제대로 잡기 어렵다. 만일 젓가락질이나 글씨 쓰기가 어렵고, 똑바로 걷는 것이 어렵다면 빠르게 신경외과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문제는 이러한 증상이 파킨슨병 등의 뇌질환이나 중풍이 보이는 병증과 비슷해 다른 질환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는 것이다.

▲서현성 원장 (사진=프라임병원 제공)

청주 프라임병원 서현성 원장은 “경추척수증의 경우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다른 질환으로 오해하기 쉬워 적절한 때에 치료를 받지 못할 수 있다. 그러면 치료를 받아도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며, “손과 발에 이상 증상이 있다면 무엇보다 먼저 신경외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추신경인 척수에 한 번 손상이 일어나면 비수술 치료로는 회복이 어렵다. 돌출한 디스크가 척수를 압박해 증상이 발생한 경우, 병변이 되는 디스크를 제거하고 인공디스크를 삽입하는 목 인공디스크 수술을 고려할 수도 있다.

인공디스크는 기존의 척추유합술과는 달리 목의 운동 범위를 정상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 해주며,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후유증인 척추관절의 퇴행성 변화 가능성을 최소화 한 것이 장점이다.

서현성 원장은 “목 질환을 예방하는 첫걸음은 과도하게 고개를 숙이지 않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며, “고정된 자세로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보는 일을 피하고, 틈틈이 스트레칭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강도태 차관, 요양병원 방역수칙 점검 현장방문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