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 지원기업, 손가락 의수용 ‘골유착 임플란트’ 인허가 획득

김동주 / 기사승인 : 2021-06-08 13:56:01
  • -
  • +
  • 인쇄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이 국내 최초로 환자 맞춤형 손가락 의수용 골유착 임플란트(OsseoPro Implant System)를 식약처에서 허가받았다고 8일 밝혔다. (사진=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손가락 절단 환자들이 ‘골유착 임플란트’를 사용한 의수로 자연스럽게 손가락을 움직일 수 있게 됐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이 국내 최초로 환자 맞춤형 손가락 의수용 골유착 임플란트(OsseoPro Implant System)를 식약처에서 허가받았다고 8일 밝혔다.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은 범부처 인공지능 바이오 로봇 의료융합기술개발사업(이하‘인바로사업’) 개발 과제의 참여 기업이다.

오송재단은 인바로 사업 총괄지원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와 함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의 인허가를 위해 지난 3년간 품목 맞춤형 고도화 자문, 맞춤형 인허가 가이드라인 제공, 맞춤형 표준화 자문 및 교육 등을 지원해왔다.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 김남권 연구소장은“기존 소켓 방식의 미관용 손가락 의수는 장시간 착용에 따른 통증, 피부 트러블과 같은 문제가 있으나, 이번에 개발한 환자 맞춤형 손가락 의수 골유착 임플란트는 미관뿐만 아니라 손가락 기능의 일부를 회복시켜 많은 절단 환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향후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시켜 환자의 해부학적 형상에 적합하고 안전한 제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생산하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오송재단 차상훈 이사장은 “인바로사업은 2021년 사업 2단계에 접어들면서 점차 성과를 보이고 있다.”라며 “오송재단은 인바로 사업의 총괄지원으로 개발 과제들의 연구개발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계속해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팬젠, 터키 제약사와 300만 달러 규모 바이오시밀러 EPO 제품 기술이전 계약2021.06.08
대웅제약, 美 뉴로가스트릭스와 4800억 달러 규모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프라잔’ 기술수출2021.06.08
로슈진단, 국내 최초 코로나19 항체검사 신의료기술 선정2021.06.08
휴온스바이오파마, ‘리즈톡스’ 액상 제형화 기술 특허 취득2021.06.08
‘안전성 미검증’ 마스크 패치 49개 제품, 판매 중단 권고2021.06.0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