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리교정술 무릎통증, 무릎회전 변형이 원인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04-02 14:26:17
  • -
  • +
  • 인쇄
‘오다리’라고 하는 휜다리는 오랜 세월 양반다리나 쪼그려 앉기처럼 무릎에 무리가 가는 좌식생활과 잘못된 습관 등으로 발생한다. 특히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양인에서 오다리가 많이 발생하며 자칫하다간 퇴행성 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휜다리는 통증이 심하지 않고 변형이 경미한 경우 주사치료, 약물치료 등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심한 통증과 함께 고도의 변형이 발생한 경우에는 근위경골절골술로 다리를 교정한다.
▲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정형외과 김중일 교수 (사진=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제공)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은 정형외과 김중일 교수가 근위경골절골술 후 발생하는 무릎의 회전 변형이 무릎 전방 통증을 일으키는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학계 최초로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근위경골절골술은 무릎 안쪽 뼈를 잘라 안쪽을 벌려주는 방법인 개방형과 바깥쪽 뼈의 일부를 쐐기 모양으로 잘라 바깥쪽으로 닫아주는 방식인 폐쇄형으로 나뉜다.

하지만 수술을 받은 후 생각지도 못한 무릎 전방 통증이 나타나 병원을 찾는 경우가 자주 있는데 통증의 구체적인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아 전문가들은 이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김중일 교수는 서울대학교병원 이명철 교수와 함께 2012년 5월부터 2015년 8월까지 개방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28명과 폐쇄형 근위경골절골술을 받은 환자 25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발생한 무릎 회전 변형의 정도와 무릎 전방 통증 정도를 4년 이상 장기 관찰했다.

관찰결과 두 환자군 모두 수술 후 원위 경골의 내회전이 발생했지만 개방형 절골술을 받은 환자군의 경우 이와 함께 경골결절의 위치가 외측으로 이동했다.

경골결절의 외측 이동은 무릎 앞쪽 관절인 대퇴슬개관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개방형 절골술을 받은 환자군에서 무릎 전방 통증을 더 심하게 호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개방형 절골술과 폐쇄형 절골술에서 절골된 뼈의 회전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뼈의 회전이 다르게 나타남을 확인했다. 때문에 개방형 절골술과 폐쇄형 절골술은 수술 후 서로 다른 회전 변형을 일으키며 이러한 변형이 수술 후 원치 않게 발생하는 무릎 전방 통증과 연관되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근위경골절골술 후 발생하는 무릎 전방 통증의 원인은 다양할 수 있지만 그동안 간과했던 뼈의 회전 변형 역시 전방 통증의 중요한 원인이 될 수 있음을 밝힌 첫 연구”라며 “근위경골절골술 후 발생하는 뼈의 회전 변형을 잘 이해한다면 수술 후 원치 않게 발생하는 무릎 전방 통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근위경골절골술 후 경골의 회전 변형(Rotational Changes in the Tibia After High Tibial Valgus Osteotomy)’ 이라는 제목의 논문으로 정형외과 학술지 중 영향력 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스포츠의학회지(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I.F=5.81))’ 2020년 12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노트성형외과 권순근 원장, 모티바 프레스티지 뉴리더 위촉2021.04.02
고려대의료원, 사마리안퍼스코리아와 국제 보건 MOU 체결2021.04.02
KAIST, 플라즈마 제트 기초 기술 개발2021.04.02
노인 소득별로 하루 열량 섭취량 ‘200㎉' 차이2021.04.02
[부고]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부친상2021.04.02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