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바이넥스 ‘의약품 원료 용량 조작 의혹’ 제기…식약처, 6개 품목 판매중지
해당 제조소 조사 착수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3-09 07:05:33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바이넥스가 의약품 제조 과정에서 원료 용량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8일 한 방송매체는 이 회사가 해열제와 우울증, 당뇨 치료제의 원료 용량을 조작해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 출신 관계자는 생산량의 30% 이상은 불법 제조가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허가받은 정상 제조방법 옆에 별지 제조방법이 따로 있다.

인슐린 분비를 돕는 글리메피리드의 정량이 정상 제조방법에서는 1000g이지만 별지 제조방법에선 100g에 불과하다. 1/10 수준인 셈이다.

이 매체는 해열제와 관절염 치료제의 제조방법도 허가 내용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한편, 식약처는 바이넥스의 6개 의약품에 대한 잠정 제조·판매중지 및 회수 조치를 결정하고 해당 제조소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아모린정(글리메피리드), ▲셀렉틴캡슐(플루옥세틴염산염), ▲닥스펜정(덱시부프로펜), ▲로프신정250mg(시프로플록사신염산염수화물), ▲셀렉틴캡슐10mg(플루옥세틴염산염), ▲카딜정1mg(독사조신메실산염) 등이 그 대상이다.

이번 조치는 바이넥스가 허가 또는 신고된 사항과 다르게 제조한 해당 품목에 대한 회수계획을 부산지방식약청에 제출한 데 대해 식약처가 사전 예방적 차원에서 결정했다.

식약처는 의‧약사 등 전문가에게 해당 제품을 다른 대체 의약품으로 전환하고 제품 회수가 적절히 수행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통해 병·의원 등에 해당 제품에 대한 처방 제한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바이넥스에 대한 현장 조사와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