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의료 한방치료 ‘뜸’ 스트레스 호르몬 줄여준다
전북대 연구팀, 뜸의 효과 첫 과학적 증명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2-25 07:09:15
▲ 왼쪽부터 황경호, 김용주 교수, 장기영 박사 (사진= 전북대학교 제공)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

한방 치료에 널리 활용되는 뜸의 스트레스 호르몬을 크게 줄이는 효과가 규명됐다.

전북대학교는 환경생명자원대학 한약자원학과 김용주 교수 연구팀이 지난 2월 초 피부 위에 쌀알 절반 크기의 뜸을 뜨는 방식 ‘직접구’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분비를 줄여준다는 내용의 논문을 증거기반 보완대체의학(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저널에 게재했다고 23일 밝혔다.

연구팀은 굶주린 쥐 모델을 활용해 중완(CV12)이라는 경혈에 뜸을 시술하는 실험을 3년 동안 진행했다.

연구 결과 쥐의 복부에 뜸을 시술할 때 굶주림으로 인해 분비되던 스트레스 호르몬 코티솔의 혈중 농도가 크게 감소함을 확인했다.

실제로 혈중 코티솔 농도가 84.6pg/ml인 실험쥐들을 단식 시켰을 때 뜸을 시술하지 않은 실험군은 코티솔 농도가 408.3pg/ml으로 치솟았지만 뜸을 시술한 실험군의 경우 130.9pg/ml가 증가하는 데 그쳤다.

또 스트레스로 인해 감소됐던 흉선, 골수, 비장의 세포성 변화를 동반한 림프 전구 세포 생산이 회복됨을 확인했다.

김용주 교수는 “이러한 연구 결과는 뜸 치료가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조절시켜 스트레스 유발 림프구 형성 장애를 회복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피부에 직접 뜸봉을 태워 시술하는 직접구의 일부 효과를 세계 최초로 과학적으로 증명해 냈다는데 그 의의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는 황경호 전북대 한약자원학과 대체의학 담당교수(주 저자)와 장기영 박사, 남상윤 전주대 명예교수가 참여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