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85회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환자, 복약 과정서 부작용 발생 의약품 인지할 수 있어야"
이용호 의원, '부작용의약품 재복용예방법' 발의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2-21 12:25:07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

환자가 복약 과정에서 부작용이 발생한 의약품 재복용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 논의가 국회에서 추진될 예정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은 지난 19일 의약품 부작용으로 피해를 겪은 환자가 부작용이 발생한 해당 의약품을 재복약하지 않도록 방지하는 내용의 ‘부작용의약품 재복용예방법(의료법·약사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1일 밝혔다.

현행법은 의사와 치과의사로 하여금 처방전을 작성하거나 의약품을 조제하는 경우 의약품정보를 미리 확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의약품 정보는 의사와 치과의사가 해당 의약품의 동일성 여부와 병용, 특정 연령대, 임부 금기 등으로 고시한 성분이 포함되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 확인하도록 할 뿐, 특정 환자가 처방받은 의약품에서 부작용이 발생하더라도 해당 환자가 해당 의약품과 동일·유사한 계열의 의약품을 사전에 재처방·제조제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제도적 근거는 미흡한 실정이다.

이용호 의원은 “의사의 처방과 약사의 조제로 복용하는 의약품임에도, 복약 후 부작용을 경험한 환자가 동일·유사한 계열의 의약품에 다시 노출되면 중증의 부작용으로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최근 보건당국이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를 받은 환자의 부작용 정보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통해 의사와 치과의사, 약사 등에게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환자 스스로도 부작용 관련 정보와 자신이 복약하는 의약품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명확히 인지할 수 있어야 의약품 부작용 예방이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의원은 “이번 개정안의 취지는 환자의 알 권리 보장과 함께 의약품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현재 시범사업 수준의 정보제공 사업을 내실화하는 한편, 의사·치과의사·약사로 하여금 DUR에 근거한 의약품 부작용 정보를 환자에게 즉시 설명하도록 하는 제도적 뒷받침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