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제이엘케이, 가톨릭대와 AI 활용 ‘관상동맥 협착 진단’ 관련 특허 취득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2-15 14:56:11
▲JLK CI (사진=JLK 제공)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국내 의료 인공지능(AI) 첫 상장기업 제이엘케이(JLK)는 ‘관상동맥 진단영상 학습장치와 방법 및 상기 학습장치와 방법을 통해 구축된 학습모델을 사용하는 유의한 관상동맥 협착 진단 장치 및 방법’의 국내 특허(제10-2020-0090039)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한 솔루션명 ‘JCD-01K’ 특허는 혈관조영술(angiography) 영상을 기반으로 관상동맥(coronary artery)을 분할하고 혈류를 분석하여 스텐트(Stent) 시술 등 치료 결정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에 관련된 것으로 제이엘케이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장기육 교수, 황병희 교수, 이관용 교수가 공동 연구개발로 이뤄낸 괄목할 만한 성과이다.

미국의 의료 AI 전문 기업 하트플로우(HeartFlow)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관상동맥분석이 FDA 인허가로 상당한 매출 신장을 보이며 기업가치 또한 약 1조 7000억 원에 달하고 있다. 그만큼 이번 특허로 국내외 시장에서 제이엘케이의 제품은 고부가가치가 발생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몸의 각 장기는 심장의 펌프질에 의해 영양분과 산소를 얻는데 혈액을 펌프질해주는 심장 역시 제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혈액을 공급 받아야 한다.

관상동맥 협착은 혈액을 공급해주는 혈관인 관상동맥의 혈류장애로 심장에 원활히 혈액공급이 되지 않는 질환으로 허혈성 심장질환(ischemic heart disease)이라고 한다. 임상적으로는 협심증, 심근경색증 또는 급사(심장돌연사) 등으로 병변이 나타난다.

제이엘케이의 JCD-01K 솔루션은 유의한 관상동맥 협착을 진단하는 장치를 제공한다. 인공지능 기반의 관상동맥 협착 진단 장치는 관상동맥이 포함된 진단영역의 혈관조영 영상으로부터 관상동맥 영역을 검출하고 미리 정해진 시간 단위를 기준으로 획득된 상기 관상동맥 영상의 모션 변화에 기초한 학습모델로 관상동맥 협착을 분석하는 진단 장치 및 방법이다.

이번 특허 기술은 관상동맥 협착을 진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딥러닝) 학습, 진단 방법에 관한 것으로 혈관조영 영상으로부터 획득한 관상동맥 협착 진단 솔루션 개발에 활용이 되어질 계획이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촌각을 다투는 의료 현장에서 관상동맥 협착 병변을 진단하고 환자를 치료하는데 커다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의료 인공지능 분야의 돋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이엘케이는 최근 혁신적인 특허에 잇따라 성공하며 국내와 해외에서 지금까지 총 115건의 의료 인공지능 원천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 및 등록을 마친 상태로 글로벌 의료 AI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