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델코리아, 인공와우 내부장치 ‘싱크로니2’ 출시

김준수 / 기사승인 : 2021-02-15 09:00:08
  • -
  • +
  • 인쇄
(사진=메델코리아 제공)

메델코리아는 최신 인공와우 내부 장치 ‘싱크로니2’를 지난 1월 말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인공와우는 고도 이상의 난청인이 보청기를 사용해도 청력이 나아지지 않을 때 도움을 주는 의료기기로, 내부 장치와 외부 장치(어음처리기)로 구성돼 있다.

메델은 세계 최초로 3.0T MRI 촬영이 가능한 내 부장치 싱크로니를 2018년에 이미 출시한 바 있다. 2021년에는 싱크로니2를 출시하며 인공와우 임플란트 선두주자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싱크로니2는 좌우 대칭 형태로 설계돼 수술이 더욱 간편해졌다.

수십 년 동안 인공와우 기술 개발에 매진해온 메델은 MRI 검사 도중 자석 이탈 등 내부 장치에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손상에 대해 책임지고 있다. 메델 인공와우 사용자는 자석을 제거할 필요 없이 언제든지 MRI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3.0T MRI 촬영은 싱크로니 사용자부터 가능하다.

메델코리아 관계자는 “국내 청각 장애인은 약 35만명이며 이중 인공와우 사용자는 약 1만5000명이다. 인공와우 이식술은 처음 도입된 이후 많은 연구들을 통해 그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고심도 난청인이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자리 잡고 있음에도 전체 청각장애 인구 대비 인공와우 수술 인원은 현저하게 낮은 편이다”며, “인공와우 수술을 고민하고 있다면 더욱 안전해진 이번 신제품 싱크로니2를 통해 소리를 듣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스트리아 소재 다국적 기업 메델(MED-EL)은 지난 40년간 청각 임플란트 산업을 이끌어 왔으며, 메델코리아는 인공와우, 인공중이, 골전도 임플란트, 골도보청기 등 청각 임플란트 의료기기로 청각장애를 겪고 있는 국내 난청인들에게 다양한 해결책을 제시해 오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골다공증에 의한 ‘척추압박골절’ 척추체성형술로 개선2021.02.10
두통약 복용, 기록해야 하는 이유2021.02.10
허리디스크, 겨울에 특히 악화되기 쉬워 ‘주의’2021.02.10
척추 관절, 무조건 수술? 증상에 따른 맞춤 치료 필요2021.02.10
GC녹십자지놈,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선정2021.02.1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