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강병원 의원 "의료용 마약 불법 처방 차단"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입력일 : 2021-01-25 15:58:04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수신자 조회 시스템, 사망자·이민자 별도 분류 코드 부여 및 조회 시 팝업 표출 기능 추가돼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사망자 명의를 도용해 병·의원에서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는 불법 의료행위가 원천 차단된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건보공단이 지난해 국감 당시 강 의원의 지적사항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 ‘사망자’, ‘국외 이민자’를 표출하는 등 별도코드를 부여”하고 관리하며, “요양기관(병·의원 등)에서 수진자 조회 시 팝업 기능”을 추가했다.

앞서 강 의원은 보건복지위원회 건보공단 국감(작년 10월 20일)에서 식약처 자료를 토대로 최근 2년(2018~2019)간 사망신고가 완료된 사망자의 명의를 도용해 이뤄진 의료용 마약 처방 횟수가 모두 154건·6033정에 달한다고 지적하면서, 건보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 ‘사망자’와 ‘자격상실인’을 구분하지 않는 것이 핵심 원인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실제로 개선 이전엔 사망자의 성명과 주민번호를 불법으로 도용한 후 의료기관에 제시해도 건보 수진자 시스템엔 사망 여부가 표시되지 않고, 자격상실인으로 조회돼 건강보험 급여를 받지 않겠다고 하면 사망자 명의로 진료·처방이 가능한 허점이 존재하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반면, 개선된 건보 수진자 조회시스템에서는 요양기관(병·의원 등)에서 사망자의 이름과 주민번호로 수진자를 조회하면 1차로 “(04) 사망자입니다”, “(05) 국외이민자입니다” 등의 팝업이 표출되며, 2차 출력화면에서도 “사망자입니다”라는 명시적 표현이 나타나게 된다.

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사망자 명의를 불법으로 도용해 처방받는 의료용 마약류는 범죄행위에 악용될 소지가 있다”며 “건보공단의 수진자 조회시스템 개선으로 마약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마약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 법률과 제도의 개선이 필요한 지점은 없는지 꾸준히 살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