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美연구팀, 우울증 예측하는 체내 대사 변화 발견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1-17 04:48:51
▲ 연구팀은 지질 대사 이상을 통해 향후 우울 증상 재발 위험을 90-99%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

주요 우울장애를 앓는 사람들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체내 대사 변화를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왔다.

16일 미국 샌디에이고 의과대학 연구팀이 ‘중개 정신과학(Translational Psychiatry)’ 저널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68명의 재발성 우울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주요 우울장애 환자들의 경우 지방을 분해하는 대사경로와 관련된 표지자들이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35세에서 65세 사이의 재발성 주요 우울장애 환자 68명과 대조군 5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주요우울장애 환자들의 경우 연구가 시작하기 전 4주간 약물치료를 받지 않은 상태였다.

연구팀은 정신질환 진단에 사용되는 진단기준인 DSM-4와 우울증 증상의 중증도를 평가하는 척도인 해밀턴 우울 평가 척도(Hamilton Depression Rating Scale)를 통해 대상자들의 우울 증상을 측정했고, 2년 반의 기간동안 4개월마다 환자들의 증상 재발 여부를 추적 관찰했다.

환자들과 대조군의 혈액 샘플 속 399 종류의 대사물질들을 측정해 최근의 대사 상태를 분석한 결과 39.1%의 물질들이 우울증 환자들과 대조군 사이에서 차이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물질들 중 대부분은 지방을 분해하는 대사경로에 관련된 것으로 인지질(phospholipids), 지방산(fatty acids), 아실 카르니틴(acyl carnitine), 카디오리핀(cardiolipin) 등이 이에 해당한다.

특히 이들 중 스핑고마이엘린(sphingomyelin)과 인지질은 남성과 여성 환자들에서 모두 우울증상의 발생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환자들의 경우 33종류의 물질들이 향후 우울증상의 재발위험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 환자들의 경우 아이코사노이드 지방(eicosanoid lipid)을 포함한 17개의 물질들이 재발위험을 예측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지질 대사 이상을 통해 향후 우울 증상 재발 위험을 90-99%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seyong720@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