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어두운 인상, 눈 밑 지방 재배치로 개선 고려시 체크포인트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1-15 15:46:12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

현대인들의 불규칙한 생활습관이나 패턴은 인상이 어두워지고 피곤해보이게 만드는 주 원인이 되기도 한다.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피곤함이 누적되거나 장시간 PC 사용이 길어지면서 눈에 피로함이 눈 주변에도 외적으로 나타나게 되는데, 바로 다크서클과 같은 증상이라고 할 수 있다.

피로함이나 불규칙한 생활습관 때문에 발생한 눈 밑의 다크서클은 쉽사리 개선하기 힘들 수 있는데, 그 이유는 눈가의 피부가 다른 신체부위보다 얇기 때문에 다크서클이나 노화와 같은 증상이 비교적 빠르게 찾아오며 홈케어와 같은 방식으로 개선하기는 힘들 수 있다. 게다가 눈 밑에 분포된 지방이 다크서클과 노화의 정도에 따라서 불룩하게 늘어질 수 있으며, 이 때문에 본래의 나이보다 노안으로 보이게 하거나 전체적인 인상에 어두움을 더하는 악영향의 요인이 될 수 있는데, 아무리 장시간의 휴식을 취해도 다크서클이나 눈 밑 지방이 늘어지는 눈 밑 꺼짐과 같은 노화 현상이 개선이 되지 않는 경우에는 눈가 지방의 문제를 의심해볼 수 있다.

게다가 노화나 다크서클 외에도 눈 밑 지방이 불규칙하게 분포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과도한 다이어트나 체중 감량의 변화로 인해 눈 밑 지방을 감싸고 있는 지방 주머니가 쳐지면서 이를 감싸는 피부가 볼록하게 나오게 되면서 전체적으로 눈이 튀어나와 보이게 되는 인상이나 안와상융기, 즉 눈썹뼈가 도드라지는 윤곽을 가진 이들의 경우, 눈 밑 고랑의 패임이 생겨 눈이 더 들어가 보이는 등의 인상으로 변할 수 있다. 이렇게 눈 밑이나 눈가의 지방의 문제로 인상이 변하는 경우에는 눈 밑 지방 재배치를 통해 개선 효과를 생각해볼 수 있다.

눈 밑 지방 재배치는 눈 밑에 발생한 튀어나오거나 불규칙하게 분포된 지방을 제거하거나, 균일하게 재배치하는 방법을 통해서 어두워 보일 수 있는 눈가를 개선해 전체적인 인상을 밝게 개선시켜주는 수술 방법이다. 이와 같은 수술은 눈 밑에 불규칙하게 분포된 지방을 적정량을 제거한 뒤에 지방이 부족해 꺼짐 현상이 나타나는 부위로 지방의 위치를 재배치 시키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를 통해 볼록하게 튀어나오게 되는 눈 밑의 지방을 재배치를 통해 개선시켜주면서 다크서클과 눈 밑 꺼짐이 발생한 부위를 한 번에 개선시킬 수 있다.

▲황진 원장 (사진=더성형외과 제공)

수술을 진행하는 소요시간은 1시간 내외이다. 짧은 시간을 들여 진행되는 수술인 만큼 입원이 필요치 않는 수술법으로 회복기간도 다른 성형에 비해 비교적 짧은 편이기도 해 바쁜 직장인이나 빠른 시일내로 인상 개선 효과를 얻고 싶은 이들이 찾는 눈 밑 개선 수술법이기도 하다. 기존에는 중·장년층들의 연령대에서 선호하는 인상 개선 수술이었지만 선천적으로 눈 밑의 지방이 발달된 20~30대의 청년층이나 불규칙한 생활패턴으로 인해 급격하게 눈 밑의 문제점들이 다양하게 발생한 이들에게도 효과를 인정받아 선호되고 있다.

눈 밑 지방 재배치 수술은 인상 개선에 있어 효과적인 사례를 많이 찾아볼 수 있어, 이를 희망하는 이들이 많다. 그렇지만 과도한 눈 밑의 지방 제거를 한 경우나 개인에게 맞지 않는 잘못된 방법으로 수술이 진행됐을 때에는 눈 밑이 패이는 증상이나 과도하게 꺼지는 증상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을 결정할 때에는 전문의와 충분한 검진과 소견을 통해 선택해야만 한다.

이에 대해 더성형외과 황진 원장은 “눈가의 피부는 신체에서 혈관이나 신경이 다량으로 퍼져있기 때문에 가장 민감한 부위이기도 하며, 이로 인해 눈가에 시행되는 수술을 보다 섬세함이 필요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수술을 시행하는 의료진이 전문 의료진이며 임상 경험이 풍부한 지, 의료사고를 대비한 의료기기를 갖추었는 지, 혹은 수술 후의 관리가 철저하게 이행될 수 있는 지를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서 의료진의 숙련된 경험이 전체적인 수술 결과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가한 결정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기자(august@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