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산업 바이오니아 “분자진단 캐쉬카우 확대 및 차세대 신약개발에 전력”
700억 투자해 2분기부터 분자진단장비·키트 생산 공장 가동 시작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1-14 13:07:41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급변하는 바이오헬스케어의 미래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분자진단 캐쉬카우 확대와 차세대 신약개발에 전력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Grand View Research에 따르면, 작년 코로나19 진단시장은 대폭 성장해 분자진단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장비와 실시간PCR장비, 추출키트와 PCR, 면역진단키트, 진단서비스 등을 합쳐 844억 달러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이중 분자진단이 차지하는 비중이 60% 이상이며, 올해 백신 보급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진단 시장은 지속 성장해 1056억 달러로 늘어나 2027년까지 연평균 3.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오니아는 올해 새로운 분자진단플랫폼을 출시해 기존 파트너 고객사뿐만 아니라 신규 거래처 확보로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신규 출시할 차세대 분자진단플랫폼은 진단에 필요한 복잡한 검사과정과 검사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점을 해결한 차세대 분자진단검사의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바이오니아는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효과가 발현되기 전까지 시간이 필요하고,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각종 변이 바이러스도 계속 생겨나고 있음에 따라 일반 감기 환자와 코로나19 감염자를 PCR을 이용해 진단 및 구별해서 관리하는 것도 필수적이라고 판단, 그렇기 때문에 올해 20~30억 명분의 백신이 보급되더라도 코로나 진단시장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이스라엘에서 예방효과가 95%라고 알려진 화이자 백신은 1차 접종한 후 감염률이 50 %감소, 개도국을 대상으로 활발하게 보급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의 시노백 백신은 브라질의 임상3상시험에서 예방효과가 50%로 발표됐다.

이외에도 코로나19 이후로 mRNA 백신이 최초로 상용화되는 등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분자진단분야도 코로나19진단으로 인해 시장규모가 5배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등 향후 미래의 헬스케어시장은 유전자코드를 대상으로 하는 진단과 치료, 백신을 개발하는 디지탈헬스케어로 급격하게 변화해 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바이오니아는 차세대 분자진단으로 확보한 캐퀴카우를 확대해 나가고, siRNA를 이용한 난치병 치료제개발을 통해 비롯한 미래의 헬스케어 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바이오니아는 700억을 투자해 분자진단장비와 키트들을 대량생산하는 자동화 공장을 2분기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방침이며, 하반기에 세계 최초로 섬유화인자인 엠피레귤린을 대상으로 한 섬유화증 치료제 임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진단검사의 전 과정에 필요한 장비와 키트 일체를 현재 80개 이상의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010tnrud@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노바백스-질병청, 코로나19 백신 기술 이전ㆍ국내 공급 계약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