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의료 국내 의료진, 스테로이드·니모디핀 병합요법 통해 돌발성 난청 치료 개선
완전회복 치료기간, 4.4주로 평균 8.8주比 단축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1-01-11 09:25:10
▲한재준·이치규 교수 (사진= 순천향대 서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돌발성 난청을 대상 스테로이드와 니모디핀 병용요법 사용시 청력 완전회복 비율이 41.7%로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은 이비인후과 한재준 교수와 이치규 천안병원 교수팀이 돌발성 난청의 새로운 치료법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돌발성 난청은 갑작스럽게 청력이 떨어지는 질환으로 발생 시 청력 저하 뿐 아니라 이명, 어지럼증 등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현재까지 돌발성 난청의 효과적인 치료법은 스테로이드 약물치료가 유일하며, 효과는 제한적이다.

이와 관련해 한 교수팀은 4년간 돌발성 난청으로 내원한 성인 78명을 대상으로 기존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스테로이드 치료법 대비, 스테로이드와 니모디핀 약물을 병합해 투여하는 새로운 치료법의 효과를 비교했다. 니모디핀은 혈관 확장작용을 하는 약물로 허혈성 신경장애의 예방 및 치료 등에 사용된다.

그 결과, 치료 후 청력개선 정도를 평가한 한 교수팀은 스테로이드와 니모디핀 약물을 병합 투여하는 니모디핀 병합요법 사용시 기존의 스테로이드 치료법 대비 청력이 완전히 회복되는 완전회복 비율이 16.8%에서 41.7%로 치료효과가 획기적으로 향상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한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니모디핀 병합요법의 우수한 치료 결과는 치료 전 청력이 90dB 이하인 환자에서 특히 두드러지며, 완전회복의 치료 기간 또한 평균 8.8주에서 4.4주로 단축된다고 보고했다.

한재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의 스테로이드 치료법의 한계를 보완하는 니모디핀 병합요법을 개발하여 그 효과를 확인했다”며 “이 치료법은 특히 중등도 난청 환자에서 정상청력 범위로 회복되는 비율을 높이고 치료 기간을 단축시킨다” 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니모디핀과 스테로이드 병합요법의 돌발성난청 치료 효과(Nimodipine and Steroid Combination Therapy for Idiopathic Sudden Sensorineural Hearing Loss)’연구는 이비인후과 SCI학술지 Otology & Neurotology 2020년 8월 41권 7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psh5578@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