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다이소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배우자 사별한 71세 이상 노인, 치매·인지저하 가능성 높아"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입력일 : 2020-11-25 07:08:10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가구소득 높을수록 사별경험 부정적인 효과 감소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배우자와 사별한 70대 노인이 인지능력 저하 등으로 치매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소득층 노인일수록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이환웅·고창수 부연구위원이 ‘노년층의 사별 경험이 인지능력에 미치는 영향 분석과 치매 정책에의 함의'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급격한 고령화 추세로 노인층 관련 이슈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정부가 국가 차원의 치매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노년의 인지능력 저하에 대한 대책 수립을 중요한 정책 현안으로 간주함에 따라 해당 정책의 기초연구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분석 결과, 71세 이후에 배우자와의 사별을 경험한 고령자는 같은 나이의 사별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과 비교 시 통계학적으로 인지능력점수가 0.65점 감소하는 등의 유의미한 인지능력 저하 경향을 보였으며, 특히 사별경과 시점을 고려하면 장기적인 감소효과가 단기적인 효과보다 더욱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장기적으로 사별경험이 인지능력은 물론, 치매발생 확률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사별을 경험한 중·고령자들을 대상으로 선별적인 치매예방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사별경험이 인지능력에 미치는 효과와 중·고령자의 가구소득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상대적 빈곤층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부정적인 효과가 발견됐으며, 가구소득이 증가할수록 사별경험의 부정적인 효과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구소득이 낮은 고령자의 경우, ‘사별’이라는 외생적 충격을 받았을 때 해당 충격을 정신적 혹은 물질적으로 관리하는 데 취약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현재 복지체계가 기초연금 도입과 부양의무자 기준 추가 완화 등 저소득 고령자에 대한 물질적인 측면의 재정지원이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연구팀은 정서적·심리적 부분에 대한 지원이 보완적으로 병행될 경우 관련 문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연구팀은 사별경험의 효과가 가구소득별로 다르게 나타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사별 이후 매개변수들의 변화를 살펴봤다.

그 결과, 저소득 가구와 달리 소득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가구의 고령자에서는 사별경험 이후에 노동 여부(자녀와의 동거 여부)가 7.6pp(11.2pp)만큼 증가했으며, 증가의 크기는 2006년 기준 57%(69%)의 13.33%(16.23%)를 차지해서 경제학적으로도 유의미하게 변화했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사별 이후의 노동 여부 및 자녀와의 동거 여부가 사별경험의 부정적인 효과를 일정 부분 억제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로또
즉, 사별을 경험한 저소득 고령자에 대한 물질적인 부분에서의 재정지원이 일자리 제공을 통해서 이루어진다면 인지능력 저하를 억제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자녀와의 동거 여부에 따라 사별경험의 효과를 추정했다. 추정 결과, 2006년 기준 자녀와 동거하고 있던 중·고령자의 경우에는 치매 유병률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70세 이후에 사별을 경험했다 하더라도 사별의 부정적인 효과는 관측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해당 분석은 자녀와의 동거 여부가 인지능력의 하락에 영향을 미친다는 인과관계로 해석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자녀와의 동거 여부가 인지능력 저하의 잠재적인 중요 요소임을 보여줬으나 치매예방 관련 효과적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해당 연구는 자녀와 근접하여 거주하는 경우에도 사별경험의 부정적인 효과가 여전히 관측됐다”며, “후속 연구에서 근접 거주의 경우 몇 번의 방문이 효과가 있었는지, 자녀의 성별 혹은 자녀와의 친밀도에 따라 사별에 따른 부정적인 효과가 이질적인지를 살펴본다면 고령층의 인지능력 하락을 억제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 설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제언했다.

이어 연구팀은 “만약 자녀와의 동거가 고령층의 인지능력 하락방지를 ‘인과’한다면 연말정산 시 실제 부모와의 거주 여부에 따라 부양가족 공제한도를 늘리는 등 자녀의 부모 부양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정책도 고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수클리닉 언니둘이TV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건보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