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남동흔 교수팀,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금상 수상

박정은 / 기사승인 : 2020-11-17 14:57:49
  • -
  • +
  • 인쇄
▲안과 의료진 세광학술상 수상 (사진=가천대 길병원 제공)

가천대 길병원 안과 남동흔, 안종호, 이기웅, 이대영 교수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안과 엄영섭 교수로 구성된 팀은 최근 서울에서 개최된 제124회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세광학술상 금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세광학술상은 안과 질환 중 백내장 분야의 우수한 연구 성과를 교육 목적의 영상으로 제작한 출품작에 대하여 수여하는 상이다.

남동흔 교수팀은 ‘백내장 수술용 조명챠퍼를 사용해 수술 시 습득하기 어려운 백내장 수술의 러닝커브를 줄여줄 수 있다’는 내용으로 발표했다.

남동흔 교수는 백내장 수술을 할 때 현미경 조명을 사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수술용 챠퍼 끝에 조명을 달아 외부에서 현미경을 켜지 않고 수술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남 교수가 개발한 ‘안구 내 조명을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보건복지부 보건신기술로 인증받기도 했다.

남동흔 교수는 백내장 수술용 조명챠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2017년 창업기업 오큐라이트를 설립했으며, 올해 6월부터 제품으로 생산해 현재 국내 4개 대학병원 등 9개 병원에서 구매해 수술에 사용하고 있다.

남동흔 교수는 “조명챠퍼를 사용할 경우 일반 현미경 조명을 사용하는 수술에 비해 수술 시인성이 향상되고 환자의 눈부심이 크게 감소해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pj959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메드고-아이누리한의원, 비대면 한방 진료 업무협약 체결
KAIST, 높은 일반화 성능의 단백질-리간드 상호작용 예측 AI 모델 개발
식약처, 코로나 백신‧치료제 RWD‧RWE 활용 안전성 정보 분석연구 추진
KAIST 연구팀, 자기장 이용해 알츠하이머 원인물질 분해 성공
오송첨복재단 바이오의약생산센터, ‘완제의약품 제조업’ 허가 취득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