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인권위 “경찰 사건관계자 정신병력 유출 행위, 사생활 침해”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11-11 17:31:13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인권위, 경찰청장에 정신질환정보 임의공개 관행에 대해 의견표명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11일 경찰청장에게 개인 민감정보에 해당하는 정신병력이 사건관계자 동의 없이 언론에 유출되는 행위는 인권침해에 해당한다고 개선하라는 의견을 표명했다.


공공의 이익 등을 이유로 부득이 공개해야 하는 경우 내부 심의를 거치는 등 관련 절차를 마련하기 바란다는 주장이다.

지난 6월 30일 인권위는 경찰이 아동학대사건 등 언론 브리핑 시 사건관계자의 정신질환 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대중에게 임의로 공개하여 당사자의 사생활을 침해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로 인해 정신질환이 범죄와 상관관계가 있는 것처럼 부정적 고정관념을 강화시켰다는 취지의 진정을 접수했다.

그런데 피해자가 아닌 사람이 한 진정에서 피해자의 신원 및 권리구제 의사가 파악되지 않아 해당 진정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32조 제1항 제7호에 따라 각하했다.

다만 경찰의 개인민감정보 임의 공개에 대한 재발방지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같은 법 제19조 제1호 및 제25조 제1항에 따라 2020년 9월 21일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에서 의견표명하기로 결정했다.

헌법 제17조는 모든 국민의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보장하고 있고, 개인정보 보호법 제23조에 따라 건강에 관한 정보는 사생활의 영역에 속하는 내밀한 정보로서 특별히 더 보호돼야 할 ‘민감정보’에 해당한다.

정신질환자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인식 수준과 사회 통념을 감안할 때 현재 정신질환을 앓고 있거나 과거에 정신질환을 앓았던 사실의 공개는 타인에게 공개하고 싶지 않은 정보에 해당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본인이 승낙한 범위를 벗어나 국가에 의해 임의적으로 자신의 정신 병력이 대중에게 알려지는 상황은 불쾌감 이상의 감정을 불러오기에 충분하므로, 본인 동의 없이 사건관계자의 정신질환 정보를 언론에 유출하는 행위는 개인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자기결정권 침해와 관련된다.

지난 2016년 대검찰청 자료에 따르면, 비정신질환자에 의한 범죄율(1.4%)이 정신질환자에 의한 범죄율(0.1%)보다 15배가량 높으며, 강력범죄의 경우도 비정신질환자의 범죄율(0.3%)이 정신질환자 범죄율(0.05%)에 비해 6배가량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수의 국민들은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위험한 편이다(응답자의 64.5%, 2019년 국민건강 지식 및 태도조사, 국립정신건강센터)”라고 느끼고 있다.

특정 집단에 대한 차별과 편견은 개인의 사회적 고립을 강화해 사회통합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는 사회적 낙인으로 인한 고통의 무게를, 당사자에게는 치료를 회피하게 하는 원인이 돼 사회 전체적으로 부정적인 효과를 가져 올 수 있다고 인권위는 지적했다.


닥터수
이에 인권위는 "정당한 절차와 사유 없이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행위는 반드시 지양돼야 한다고 판단하고, 장애차별시정위원회는 이를 개선하고 관련 절차를 마련하라"고 표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수클리닉 언니둘이TV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