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 만능줄기세포 활용 아토피 치료제 개발

박수현 / 기사승인 : 2020-11-04 10:13:28
  • -
  • +
  • 인쇄
▲아토피 피부질환에 대한 줄기세포 유효성분 치료효과 (사진=미래셀바이오 제공)

바이온 관계사 미래셀바이오의 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한 아토피질환 치료 성과가 국제 학술지에 실렸다.

바이온이 2대주주로 있는 미래셀바이오는 지난달 29일 만능줄기세포 유래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분비유효성분을 활용한 아토피질환 전임상 치료 성과가 국제전문학술지 바이오메디슨(Biomedicines)에 게재됐다고 4일 밝혔다.

바이오메디슨은 최근 클래리베이트(Clarivate)의 저널 인용 보고서에 따르면 피인용지수 4.717을 기록했다. 이 보고서에서 해당 학술지는 지난해 Medicine, Research & Experimental(의학, 연구 및 실험), Pharmacology & Pharmacy(약학 및 약리학) 부문에서 영향력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토피 피부질환은 면역세포 Th1과 Th2 간의 불균형으로 발병하는 난치성 자가면역성 피부질환이다. 주로 소아에서 발병하지만 최근에는 성인환자도 증가하고 있어 세계적으로 1억명 이상, 국내에만 100만명 이상의 환자가 있어 유병율이 높다. 병원인은 환경적, 유전적, 면역학적 이상, 알레르기 유발물질 노출 등 다양하다.

치료방법 역시 환경개선, 피부 보습제, 국소적 스테로이드제, 면역조절제, 항히스타민제 및 광선치료 등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으나 재발율이 높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에 따르면 2017년 약 7조원 규모인 아토피 시장은 2027년에는 약 20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미래셀바이오와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김시윤 교수 연구팀은 인간 배아줄기세포 유래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탁월한 면역조절과 항염증 및 세포사멸억제 특성을 확인하고 대표적 알레르기 피부질환인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치료적 효능성을 검증했다.

유사 간엽줄기세포의 농축유효물질을 아토피 질환동물모델에 1일 1회 총 10일간 도포한 다음 치료 여부를 확인한 결과 10일후에 완벽히 치료됐고 조직병리분석 시 피부두께의 감소, 알레르기 유발 피하부위의 면역세포와 염증세포의 감소, 그리고 피부 및 피하조직의 정상화가 관찰됐다.

또한 혈액을 채취했을 시 염증 관련 싸이토카인 IL-1b, IL-4, IL-6, IL-10, IL-13 혈중 농도가 정상 수준에 근접하게 측정됐으며 알레르기 지표 글로블린 IgE 농도도 감소함을 확인했다. 이로써 만능줄기세포 유래 유사간엽줄기세포 유효성분이 난치성 피부질환 치료에 효과적임을 입증했다.

박세필 제주대 교수가 설립한 미래셀바이오는 만능줄기세포인 인간배아줄기세포 유래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이다. 현재 개발된 유사 간엽줄기세포를 활용해 난치성 배뇨장애질환인 간질성 방광염 세포치료제의 식약처 임상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이 치료제는 서울아산병원에서 임상 시험 중이며 동시에 임상 1/2a상 승인과 희귀의약품 지정 승인 신청을 진행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psh5578@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노보셀바이오, 면역세포 치료제 기술 PCT 특허 출원2021.10.15
이뮤니스바이오, 줄기‧면역세포 공동배양액 피부 재생 기술 특허 등록2021.10.15
티움바이오, TGF-ß · VEGFR-2 동시 저해 면역항암제 식약처 임상 1/2상 신청2021.10.15
유바이오로직스, 임상 2상 중 사망…"약물과 인과관계 없다"2021.10.15
신라젠, 장동택 신임 대표이사 선임…"경영 정상화 총력“2021.10.14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