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브이엠, 3분기 누적 매출 849억원…전년대비 7.7% 증가

김준수 / 기사승인 : 2020-10-29 16:49:47
  • -
  • +
  • 인쇄
▲제이브이엠 로고 (사진=제이브이엠 제공)

의약품 자동조제 및 관리 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은 올해 3개 분기 누적 매출액 849억원과 영업이익 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7%, 23.2% 증가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29일 잠정 공시했다.

3분기의 경우, 한국과 유럽 시장이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 매출 성장을 이뤘으나, 북미 지역 중심으로 기 수출된 제품들의 설치가 일시적으로 지연되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5.9% 역성장한 261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판관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소모품 비중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8% 감소한 19억원을 기록했으며 R&D에는 매출대비 6.3%인 16억원을 투자했다.

제이브이엠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라 비대면 처방 및 자동 조제 수요는 전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나, 요양시설과 병원에서의 제품 설치 지연으로 3분기에는 일시적인 역성장이 발생했다”며 ”국내 시장 점유율의 지속적 확대와 유럽지역 매출 호조로 전반적인 부진을 만회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제이브이엠은 3분기 국내 매출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7.1%, 전분기 대비 12.2% 성장, 자회사 유럽법인 매출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10.5%, 전분기 대비 36.7% 성장을 달성했다. 유럽의 경우, 의약품 분류·포장·검수 기능을 합친 제품 ‘NSP(New Slide Premier)’가 노르웨이 조제공장형 약국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유럽 봉쇄 조치 완화 이후 코로나19로 이연됐던 매출이 3분기에 반영됐으며, 내실경영도 강화해 견조한 매출 회복을 이끌었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북미 수출 비즈니스가 일시 정체되고 있으나, 이연된 수요 발생과 더불어 국내와 유럽지역 매출은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전세계적으로 비대면, 온라인 조제 배송 등 분야의 신규 시장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제이브이엠의 미래가치 또한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브이엠은 국내 약국 자동화 분야에서 90%에 이르는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으며, 파우치형 자동조제 분야에서 글로벌 점유율 70%를 확보한 강소 기업이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이엘 항암제, 전이성 전립선암 생존률 높여2021.12.05
히프라, 변종에도 효과 있는 코로나 백신 개발 중2021.12.05
미 FDA, 어린이 대상 릴리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2021.12.05
FDA, 미국 제약사들 의약품에 엄격한 경고문 추가2021.12.05
GSK 항체 치료제,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적2021.12.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