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로또리치
의료 "경희대의료원 김포 유치 사업 중단은 전혀 사실 아냐"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입력일 : 2020-10-30 07:48:35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김포시, 경희대의료원 김포시 유치 관련 입장 발표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경희대학(원) 및 경희의료원 김포 유치 사업이 '중단'된 것도, 경희대 측으로부터 '중단 통보'를 받은 것도 결코 아닙니다”


김포시가 김포저널의 '경희대 총장, 교육부에 김포병원중단 통보' 기사와 '경희대의료원과 김포 참 이상하다'는 제목의 대표칼럼 등 일부 언론들이 보도한 경희대의료원 김포 유치 사업 중단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29일 밝혔다.

먼저 김포시는 경희대 측이 지난 9월 23일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정에서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 요구자료에 대해 회신한 공문과 관련, 해당 공문에는 "경희대의료원 실무에서 사업참여 타당 및 추진 등을 김포시와 논의 중에 사업 참여에 대한 언론 공개로 인해 사업추진이 전면 중단된 상태"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경희의료원장이 지난 19일 경기도국정감사에서 “신중한 자세를 갖고 법적 자문, 경영적인 자문 이런 거를 쭉 거치고 있는 과정 중에 있으며, 공익사업인 학교법인 관련 사항이기 때문에 좀 더 신중한 자세로 하려고 했다는 내용의 최종 경희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전했다.

특히 김포시는 경희대 측이 교육부에 ‘중단된 상태’라고 상황을 설명한 회신공문을 보낸 이후에도 실무협의를 하는 등 6월 30일 언론브리핑 이후 지금까지 총 10여 차례에 걸쳐 실무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즉, 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기에 잠시 협의가 ‘중단’된 상황이며, ‘중단 통보’가 아니라 국정감사에서 경희대 측이 밝힌 바와 같이 여러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포시는 '김포저널'이 해당 공문을 입수해 "경희대 총장, 교육부에 '김포병원중단' 통보"라는 악의적인 기사를 작성·게재·배포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김포시는 6월 30일에 언론브리핑과 관련해 ‘합의’되지 않은 유치발표가 아니라고 설명하며, ‘김포저널’이 “경희대의료원 측은 김포시에서 6월 30일 언론브리핑에 경희대 관계자가 참여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으나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져 ‘합의’되지 않은 정하영시장의 유치발표에 의문이 남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박했다.

특히 김포시는 “우리시는 6월 30일 언론브리핑 발표내용에 대해 경희대의료원 측과 사전 조율을 충분히 거친 뒤 발표했으며, 사전 조율 과정에 오간 이메일 등 증거자료가 충분히 있지만 경희대 측을 존중해 공개하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희대 관계자가 언론브리핑에 참여를 거부했다”는 기사에 대해 김포시는 “거부의사를 들은 적도, 문서로 전달받은 적도 없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포시는 경희대의료원 측에서 보낸 공문은 참여의사를 ‘전달’한 것이 아니라 참여 의사를 ‘약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또
구체적으로 ‘김포저널’이 기사에서 공개한 공문 중 ‘김포시 양해각서 협의 요청에 따른 회신’ 공문에서 경희대의료원 측은 “이사회 승인 즉시 김포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사업조건 등에 대한 후속 협의를 진행하여 그 결과에 따라 최종적인 사업계약을 체결하고자 합니다”며 본 공문은 경희대학교의료원의 사업 참여 의사에 관한 약정이라고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즉, 해당 공문은 업무협약(MOU) 체결의 경우 이사회 심의가 필요하기에 조속한 시일 내 이사회 심의와 승인을 득하고자 하며, 사업 참여 의사를 ‘약정’한다는 내용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김포시는 ‘김포저널’이 해당 공문의 중요 내용인 “시일이 걸리는 MOU 대신 사업 참여 의사 ‘약정’”이라는 내용이 있음에도 “공문은 참여의사를 전달한 것이며 논의단계다”라는 경희대의료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며 의미를 축소하고 있으며, 경희대의료원 관계자가 누구인지, 책임감 있는 인사인지 밝히지도 않은 채 시민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김포시는 김포저널이 작성한 기사와 관련해 ‘경희대의료원 김포설립은 정책보좌관이 전담하며 최고책임자는 정책보좌관으로 추정할 수 있다’는 내용은 김포시 조직체계를 모르고 쓴 악의적인 기사라고 성토했다.

실제로 ‘김포저널’은 ‘대표 칼럼’을 통해 “경희대의료원 김포설립과 관련 주요 공직자는 이를 알지 못했고 정책보좌관이 전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정하영시장이 말한 ‘최고책임자’는 김포시의 정책보좌관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포시는 “김포시 조직체계상 있을 수 없는 일이며, 경희대학교 대학(원)과 대학병원 김포 유치 업무협의 및 진행은 김포시 기업지원과 투자유치팀이 책임감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전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포시는 6월 30일 언론브리핑을 8월 30일이라고 하는 등 기초적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무책임한 기사를 보도한 ‘김포저널’에 대해 매우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하며,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건보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