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도 의료분야 마이데이터 도입 필요하다"

김민준 / 기사승인 : 2020-10-22 11:41:12
  • -
  • +
  • 인쇄
김미애 의원 "의료분야 마이데이터 도입 위한 법적근거 조속히 마련하겠다" 전 세계적으로 마이데이터 제도를 검토·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 금융 분야에 상당히 안정적인 정착을 이룬 마이데이터 제도의 의료분야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은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마이데이터 시대 도래에 따라 국민의 의료데이터가 국민의 건강증진과 의료복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되어야 하고, 이를 위한 법적근거가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22일 주장했다.

전 세계적으로 정보 주체가 자신의 정보에 대한 실질적인 통제권과 활용 권한을 가지는 마이데이터 제도가 법제화되고 있다.

지난 2018년 ‘CMS’가 개발한 ‘블루버튼 2.0’은 이용자가 자신의 의료 기록을 외부 서비스와 연동할 수 있는 API(운영체제와 응용프로그램 사이의 통신에 사용되는 언어나 메시지 형식)가 대표적인 사례로, 개별 의료기관이 수집·통제하는 ‘전자의무기록(EMR)’이나 복수기관에 걸쳐 활용되는 ‘전자건강기록(EHR)’ 범주를 넘어 환자가 직접 관리하는 범용 ‘개인건강기록(PHR)’을 활성화하려는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이처럼 데이터 규격의 표준화 등 상호호환성 제고 노력을 거쳐 다양한 의료정보 보유 기관과 환자, 환자가 선택한 서비스 제공자(플랫폼 등)가 손쉽게 의료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도록 의료 환경이 발전되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지난 8월부터 시행된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융 분야 마이데이터 제도가 도입됐다. 행정안전부도 지난 9월 15일 공공분야 마이데이터 도입을 위한 ‘전자정부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하면서, 공공분야에도 안착되고 있다.

문제는 의료분야로, 의료데이터의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법과 제도의 부재 ▲표준화 기술 및 전송 네트워크 미비 등의 이유로 데이터가 원활하게 유통되지 못함은 물론, 정보 주체를 위해 제대로 활용되지도 못하고 있다.

실제로 우리나라도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디지털헬스케어특별위원회’가 지난 2019년 11월 ‘개인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을 마련했으나, 1년이 지난 현재까지 어떠한 변화나 개선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부가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통해 국민의 건강을 지키고, 의료서비스를 개선하는데 얼마나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의문이라는 게 관련 업계의 의견이다.

이와 관련해 김미애 의원은 “국민들이 자신의 의료데이터를 손쉽게 조회, 분석하고, 제3자에게 전송하도록 요구할 수 있다면, 저렴한 비용으로 맞춤형 주치의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고, 만성질환자나 노약자에 대한 체계적인 건강관리 및 질병예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백신 상온 노출 사태와 같은 상황에서도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고, 아울러 보험료 청구 등 반복적이고 행정적인 업무를 누락 없이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미애 의원은 “관련 법률에 정보 주체의 전송 요구권과 같은 법적 권리가 명확히 보장되지 않는 이상 의료데이터가 정보 주체인 국민을 위해 제대로 활용되는 상황을 기대하기 어려움에 따라 의료법에 마이데이터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비롯해 다양한 입법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를 통해 국민의 의료데이터가 자유롭게 유통되고 활용되면, 국민 개개인의 건강증진은 물론, 새로운 의료서비스 산업의 발전도 기대할 수 있으며, 국민에게 양질의 삶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지난해 외국인 환자, 11만명으로 전년比 38만명↓…한방통합 91% 줄어2021.10.18
지난해 우울증 환자 83만명, 전년比 4.1%↑…다른 정신과 질환도↑2021.10.18
출국자 건보증 부정사용, 3년간 11만건 발생…건보재정 150억 누수2021.10.18
코로나19 백신 미접종률 12.1%…3명 중 1명은 30대 이하2021.10.18
코로나예방접종센터, 10월 말부터 순차적 운영 종료2021.10.1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