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축 처지는 기분, 이것이 가을철 우울증일까?

고동현 / 기사승인 : 2020-10-19 18:17:01
  • -
  • +
  • 인쇄
가을이 오면 이유 없이 기분이 처지고 기운이 없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선선한 가을이 오면 해가 지는 시간이 빨라지는데, 그 영향으로 햇빛을 통해 얻게 되는 비타민D의 흡수가 낮아지게 된다.

비타민D는 칼슘을 흡수시켜주는 기능 외에도 행복한 감정을 들게 해주는 세로토닌을 생성하고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억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비타민D 흡수가 낮아지면 기분이 처지고 기운이 없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도 일조량이 부족한 고위도 지역과 사계절이 뚜렷한 온대지역에 계절성 우울증이 많이 발생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가을철 우울증은 우울함과 무기력함, 불면증 등의 증상을 보이는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다르게, 수면 과다와 식욕 증가, 피로감과 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가을철 우울증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훨씬 더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생리, 임신, 출산 등 여성호르몬의 급격한 변화 시기가 겹쳤을 때 계절적인 환경의 변화에 적응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서일석 원장 (사진=서일석정신건강의학과 제공)

가을철 우울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을 통해 햇볕에 노출되는 시간을 늘리고, 주위 환경을 햇빛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바꿔주는 것이 좋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과 취미생활, 사교활동 등으로 스트레스를 관리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을철 우울증은 보통 가을, 겨울이 지나 봄이 오면 자연스럽게 치료되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 증상이 악화되어 2차적인 정신 질환을 야기시킬 수 있으니 본인의 우울감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만큼 심각하다면 전문가에게 상담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부산 서일석정신건강의학과 서일석 대표원장은 “가을철 우울증은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다르게 계절이 변하면서 자연스럽게 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증상이 심한 경우 전문적인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본인의 증상이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미친다면 전문가와의 상담을 받는 것을 추천한다”며, “우울증은 뇌의 신경전달물질 불균형을 원인으로 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약물치료를 기반으로 해 치료가 진행되며, 필요에 따라 비약물치료를 병행한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령 당뇨환자, 향후 인지기능장애 발병 위험 높아”2021.11.30
직장에서 나타나는 스트레스,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2021.11.23
코로나19 장기화, 우울증 유병률 5배↑2021.11.21
코로나19 확진자 불면증 걸릴 확률, 일반 성인 3.3배↑2021.11.17
대기 오염에 계속 노출되면 인지능력 저하와 우울증 위험 증가2021.11.13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