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 환경
닥터수
정책 화학비료 줄이자 했는데 사용량 오히려 늘어…8년새 13.3% ↑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입력일 : 2020-10-13 10:59:19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10년간 '화학비료 절감' 연구용역 단 6건…활성화 단계는 단 1건 불과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농업 정책 분야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전략목표로 설정하고 관리에 나선지 10년이 지났지만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량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법 개발‧보급 확대 역할을 하는 농촌진흥청이 사실상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불어민주당 위성곤 더의원이 농진청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2011년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에서 친환경농법 확대로 매년 3%씩 화학비료 사용 절감을 제시했지만 화학비료 사용량은 지난해 기준 44만1200톤으로 2011년과 비교해 13.3%나 증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남은 지난해 4만4000톤으로 2011년 3만2800톤 대비 34.1% 늘어나 가장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대구는 32%, 제주 24.1%, 강원 19.1%씩 증가했다.

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 '유기농업 등 친환경농법 확대로 화학비료 사용을 절감‘ 하겠다며 이를 통해 지난 2010년 ha당 242kg에서 2013년에는 220kg으로 절감하고 이후 매년 3%씩 낮추기로 했다.

하지만 농진청의 지난 10년 간 화학비료 감축 관련 연구 진행 상황 및 주요결과를 살펴보면 ▲비료의 적정사용 ▲풋거름작물 재배 ▲자가제조액비 ▲복합감축 기술 ▲해충방제용 유기농업자재 활용 ▲바이오가스 플랜트 퇴액비화 등 6건에 불과했다.


로또
이 가운데서도 기술성숙도를 살펴보면 '활성화 단계'는 '비료 적정사용' 1건 뿐이고 나머지는 '보급 단계'(4건) 또는 '연구 완료 단계'(1건) 상태에 머물고 있다.

그 결과 국내 화학비료 사용량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대비 질소사용량 3.4배, 인 사용량 7.7배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위성곤 의원은 "우리 농업이 저탄소농업으로 하루 빨리 거듭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과 보급이 핵심적인 과제 중 하나"라며 "농진청이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화학비료 저감을 위한 연구개발과 보급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