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분당수
정책 인권위 “존엄한 인간은 목적 그 자체, 수단이 될 수 없어"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10-08 20:04:16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최영애 위원장, ‘세계 사형제 폐지의 날’ 맞아 성명 발표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인권위가 “존엄한 인간은 목적 그 자체이지, 수단 될 수 없다”고 밝히며, ‘세계 사형제 폐지의 날’을 맞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10월 10일은 ‘세계 사형제 폐지의 날’을 맞아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성명을 8일 발표했다.

먼저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1997년 12월 30일 사형을 집행한 이래로 현재까지 23년째 사형을 집행하지 않으며, 국제엠네스티 등 국제사회는 2007년부터 대한민국을 ‘실질적 사형 폐지 국가’로 분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10일 8번째로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법안’이 발의됐으나 국회 임기 만료로 폐기됐으며, 올해 6월에는 흉악범죄 등에 대한 사형집행을 의무로 강제하는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되는 등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흉악범죄가 발생할 때마다 사형 집행 여론이 다시 일곤해 한국 사회에서 사형제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위원장은 유엔은 2007년 ‘사형집행 모라토리엄(유예)’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사형제도를 폐지하더라도 사회에 급작스럽고 심각한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뿐만 아니라 사형제도의 유지가 테러 및 범죄를 예방하는 데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에서도 사형제도 폐지는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2010년 모든 범죄에 대한 사형 폐지국은 96개 국가였으나, 2020년 현재 107개 국가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 등 국제사회에서는 우리나라 사형제도 폐지에 대한 권고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이에 위원장은 우리도 2005년 사형제도는 생명권의 본질적 내용을 침해하는 것으로 폐지되어야 한다는 의견표명을 시작으로, 2018년 사형제도 폐지를 위한 ‘자유권 제2선택의정서’ 가입 권고까지 사형제도 폐지에 대한 입장을 견지해오고 있음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어 지난해 2월 12일 사형제도를 규정한 ‘형법’ 제41조 제1호 등에 대해 헌법소원심판청구소송이 제기돼 헌법재판소에 그 심리절차가 진행 중에 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위원장은 중범죄에 대해서는 엄중히 처벌함이 마땅하고 더 이상 범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하나 사형은 생명권의 본질적 내용을 침해하고, 근본적인 윤리의 문제 등을 가지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즉 모든 이에게 살인을 금지하면서 국가가 법과 정의의 이름으로 제도화된 살인을 한다는 모순을 안고 있다는 것이며, 또한 사형제도는 범죄억지력에 대한 논란이나 오판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위원장은 가장 악한 자와 가장 약한 자의 권리까지 보호할 의지가 있을 때에만 우리의 권리는 온전히 보호받는다는 말이 있다면서 사형확정자라 하더라도 존엄한 인간은 목적 그 자체이지 범죄 억지를 위한 수단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엘
또한 인간의 생명권은 어떠한 경우에도 지켜져야 할 절대적 권리이며, 어떠한 생명도 죽이지 않고 각자의 존엄을 인정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책무입니다. ‘세계 사형제 폐지의 날’을 맞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원장은 범죄 피해로 인한 희생자와 충격과 슬픔에 빠진 가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국가 및 사회가 범죄 피해자들과 소중한 사람을 잃어버린 유족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하여 다양한 대책 마련 등 더욱더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