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적인 항암치료, 힐링할 수 있는 요양병원 선택해야

고동현 / 기사승인 : 2020-09-29 17:32:51
  • -
  • +
  • 인쇄
암은 생명을 크게 위협하는 질병이며 초기에 빨리 발견해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또한 암에서 완전히 벗어나기 위해서는 각자의 증상에 맞는 체계적인 암 치료를 꾸준히 해야 하며 생활 관리도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항암치료를 하는 환자는 체력과 면역력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기본적인 체력, 면역력이 높아야만 암 세포를 사멸하기 더 쉬워지며 고된 항암치료를 견딜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암 환자라면 체계적인 치료 프로그램이 갖춰져 있고 편하게 지낼 수 있는 암 요양병원을 찾아 건강을 회복하는 것이 좋다. 특히 요양병원에 녹지가 잘 형성되어 있어 공기가 신선하고 주변이 조용한 곳을 찾아 꾸준히 회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치료 프로그램이 체계적이며 다양한 암을 모두 다룰 수 있는지, 환자가 끝까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는지 파악하는 것도 좋다.

식단 관리도 중요한 부분이므로 좋은 곳에서 나고 자란 식자재를 사용해 맛과 영양을 모두 고려한 식사를 제공하는지 확인하면 좋다. 항암치료를 하면 식욕이 떨어지고 식사를 제대로 못할 수 있으므로 대체 영양식을 충분히 준비해둔 곳인지도 알아두면 도움이 된다.

▲김기덕 병원장 (사진=자성대요양병원 제공)

자성대요양병원 김기덕 병원장은 “암 환자는 집중 케어를 받아야 하고 빠르게 건강을 회복해야 하므로 주변에 녹지가 잘 조성되어 있고 항암치료와 더불어 생활관리가 철저하게 이루어지는 요양병원에서 치료하는 게 좋다. 이에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고 의료진 인력이 풍부해 몸과 마음을 잘 케어해주는 곳인지 잘 알아보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암 치료를 원활하게 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스트레스 받지 않고 편하게 치료 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이에 내부 시설이 잘 갖춰져 있으며 치료시설과 여가시설을 충분히 갖췄는지, 스포츠나 취미생활 등을 즐길 수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좋다”고 조언했다.

메디컬투데이 고동현 (august@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림프종 등 다양한 혈액암, 치료 후에도 지속적인 관리 필요2021.12.03
사람의 호흡 가스 성분으로 폐암 발병 여부 진단한다2021.12.02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한 자궁경부암2021.12.01
KAIST, 악성 유방암 세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2021.11.30
항암치료 환자서 흔한 ‘피부 건조’…맞춤형 보습제 필요2021.11.30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