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로또리치
산업 바이오산업 인재 2025년까지 4만7000명 양성한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입력일 : 2020-09-21 18:37:17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2024년 운영…연 2000명 양성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정부가 부족한 전문 인력을 육성하는 방안과 대학에서 바이오 분야를 공부한 졸업생은 많으나 실제 기업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가 부족한 '질적 미스매치' 문제를 해소하고, 연구 의사가 부족한 상황을 해결할 방안을 추진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21일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바이오산업 인재양성 추진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현장수요에 기반한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양성 ▲연구의사 확충을 위한 전주기 양성체계 마련 ▲D.N.A 기반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양성 ▲그린/화이트 바이오 전문인력 확충 ▲인재양성 정책기반 강화를 통해 2024년부터 연간 약 1만명의 바이오산업 인재를 양성하고, 2025년 누적 인원으로 총 4만7531명의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보건복지부와 산업부는 한국형 NIBRT 교육프로그램 도입 및 바이오 공정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한다. 아일랜드 NIBRT(National Institute for Bioprocessing Research and Training)는 첨단바이오공정시설을 활용한 인력 교육·연구 솔루션 제공하는 국립 교육기관을 뜻한다.

정부는 바이오분야 연구역량 있는 대학(지자체 공동 컨소시움)을 선정하고, 국제 규격의 생산시설(GMP)을 갖춘 센터 구축 및 NIBRT 교육과정(실습+학위) 도입을 통해 바이오공정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센터 착공은 내년, 센터 구축은 오는 2023년, 센터 개소는 오는 2024년 예정돼있으며 연 2000명을 교육하게 된다.

또한 복지부는 제약·의료기기 분야 특성화대학원 학위과정을 통해 기업 중견 관리자 및 혁신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을 확대한다.

산업부는 대학 디지털 헬스케어 전공 석사과정 개설 및 프로젝트 기반 산학연계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

고용부는 한국폴리텍대학 바이오캠퍼스를 통한 인력양성을 확대한다. 또한 중기부는 중소기업연수원을 통해 바이오헬스 분야 재직자 대상의 직무역량향상 연수과정을 신설·운영한다.

아울러 복지부는 국내 임상시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데이터관리자, 코디네이터(임상시험 실행), 모니터요원(임상시험 감독), 글로벌 임상 설계 등 전주기 임상시험 전문인력 양성을 확대한다.

식약처는 의료제품 임상·품질, 신소재식품 안전성 등 규제과학 석박사 학위과정을 통해 전공인력 및 현장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석박사 학위과정의 도입은 오는 2025년 진행된다.


닥터수
복지부는 화장품 현업 종사자 전문성 강화를 위해 해외 인허가, 상품기획, 수출, 마케팅 등으로 교육과정 다변화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의료통역, 국제진료 간호사 등 글로벌헬스케어 전문인력 양성에 VR 학습을 도입하고, 지역맞춤형 교육과정을 확대한다.

연구의사 확충 위한 전주기 양성체계 마련을 위해 복지부는 의과대학 학부생을 대상으로 바이오-메디컬 분야 연구 지원사업을 내년부터 도입한다. 또한 중증외상, 역학조사관 등 특수·전문과목에 관심이 있는 의과대학생을 대상으로 현장실습 지원사업도 내년부터 도입한다.

이와 함께 수련 중인 전공의를 대상으로 연구 기초역량 및 연구탐색 기회 제공을 확대, 지난해 30명 규모에서 올해 50명 규모로 확대한다. 또한 전문적 의사과학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일제 박사학위과정 지원 트랙도 30명을 신규로 도입한다.

연구중심병원 R&D 신규지원과제(올해 3개 유닛)에 대해 연구전담의사 1명 이상 신규채용 의무화 등 연구의사 채용을 확대한다.

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지원사업 확대를 통해 병원과 대학 융복합 연구 및 신기술 개발을 촉진할 계획이다.

D.N.A.(Data, Network, AI) 기반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양성을 위해 복지부는 제약·바이오기업 연구인력 대상으로 데이터·AI를 활용한 신약개발 교육을 확대한다. 올해 규모는 200명으로 작년 60명에 비해 3배 이상 늘었다.

이와 함께 국내 제약기업과 기업수요에 기반한 AI 신약개발 심화교육 및 신약개발 선도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올해 4개사가 선정돼 지원이 집행된다. 현재 이 사업은 AI 신약개발지원센터(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또한 과기부는 바이오 데이터 분석 R&D형 교육과정 개설방안 신규 기획을 추진한다. 국내외 데이터 전문가 그룹(멘토)와 기업·대학·연구기관 등 교육생(멘티)을 맺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부는 재생의료, 정밀의료 등 신산업 분야 인력 확충에도 나선다. 복지부는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에 따라 재생의료 전문인력 교육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운영한다.

또한 유전체 빅데이터 활용, 의료정보 표준화 및 분석 등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기반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해외 전문기관 연계를 통한 바이오-메디컬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해 복지부는 빅데이터·AI·정밀의료 등 4차 산업혁명 선도 분야 중심으로 해외 연구기관 연수생 선발 및 파견도 지속되며 글로벌 인재양성 지원센터 설치를 통해 해외파견 연수생 지원 및 협력아젠다 발굴을 수행, 사업 효과성을 제고한다.

인재양성 정책기반 강화를 위해 정부는 세부 산업별 인력수요 및 교육성과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현장수요, 사업성과 분석 등을 연구한다.

빅데이터·AI, 첨단재생의료 등 최신 기술동향 및 산업구조 변화를 반영한 바이오분야 미래 신산업 인력수요 예측모델도 고도화한다.

또한 바이오 분야 기업·협회, 인재양성기관·대학이 참여하는 ‘바이오 인재양성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부가 운영을 지원한다.

더불어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산하에 관계부처, 업계 및 전문가로 구성된 인재양성 분과위원회를 설치한다. 정부는 인재양성 사업 효과성 분석 및 연계·조정 등 추진한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010tnrud@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