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체 시계’ 리듬이 뇌의 노폐물 처리 조절

이충호 / 기사승인 : 2020-09-18 08:42:11
  • -
  • +
  • 인쇄
▲ 잠이 아니라 생체 시계 리듬이 뇌의 노폐물 처리를 조절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DB)

잠이 아니라 생체 시계 리듬이 뇌의 노폐물 처리를 조절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8일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병원 연구팀은 쥐 연구를 통해 24시간 주기 리듬의 혼란이 ‘뇌 노폐물’ 청소를 방해하는 것 같다는 연구결과를 ‘Nature Communications’ 학술지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2년 뇌의 노폐물 처리 시스템을 발견했고 이를 ‘glymphatic system’이라 명명했으며 다음 해 이 시스템이 잠자는 동안 가장 활성화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가장 최근 연구에서 신체의 24시간 주기 리듬이 이 시스템을 통제한다는 것을 밝혔다.

연구팀은 “이 시스템의 기능은 잠과 각성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의 생물학적 시계에 의해 지배받는 일주기 리듬에 기반한다”고 말했다.

잠자는 동안 이 시스템은 뇌척수액을 뇌 주변으로 펌핑하고 뇌척수액이 용해성 노폐물을 씻어낸다.

연구팀은 야행성인 쥐를 이용했으며 뇌척수액의 움직임을 보기 위해 형광 추적자를 주입했고 쥐가 깨어 있는 밤에 비해 잠자고 있는 낮에 뇌척수액의 뇌로의 흐름이 53% 더 높은 것을 발견했다.

낮과 밤 내내 마취를 시켰을 때도 이 시스템의 주기적 활동은 지속됐으며 10일간 지속적인 빛을 비췄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24시간 주기 리듬이 이 시스템을 관장하며 따라서 사람이 낮잠을 자도 그 동안 이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작동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24시간 주기 리듬이 붕괴되면 뇌의 독성 부산물의 효율적 제거가 방해받을 수 있다”며 “부족한 잠을 보충하기 위해 낮잠에 의존하는 사람이나 밤 교대 근무를 하는 사람은 신경학적 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충호 (chlee04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수면과 각성에 관여하는 신경계 단백질 발견2021.12.05
이것도 혹시 불면증? 유형별 맞춤 치료 필요2021.12.03
한의원에서 여성 정수리 탈모 치료 전 몸 건강부터 확인하는 이유2021.12.03
반복되는 어지러운 느낌…원인 위장에 있다면 담적 치료해야2021.12.02
관절 통증, 초기 치료가 류마티스 관절염 막아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