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미나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닥터수
사건사고 ‘1급 발암물질 부작용’으로 수입 금지된 치과치료제 밀반입한 일당 적발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입력일 : 2020-09-17 07:05:05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대부분은 전국 치과의원 유통…신경치료 환자들에 불법 처방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1급 발암물질에 따른 부작용으로 수입이 금지된 치과의료제 ‘디펄핀(Depulpin)’을 밀반입하고 유통한 일당이 적발됐다.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디펄핀을 외국인 여행객을 이용해 밀수입한 A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밀수입된 디펄핀을 치과 병・의원 등에 유통한 치과재료상 23명과 이를 환자에게 투여한 치과의사 8명도 함께 입건됐다.

A씨 등이 밀수입한 디펄핀은 총 273개로 약 3만2000명의 환자에게 투약이 가능한 분량이다.

이중 대부분은 전국의 치과의원에 유통돼 신경치료를 요하는 환자들에게 불법 처방됐고, 투약을 위해 보관 중이던 디펄핀 24개(2880명 투약분)는 세관에 압수됐다.

디펄핀은 치아근관치료(신경치료)시 신경의 비활성을 목적으로 사용되는 임시수복재의 일종으로서 1급 발암물질인 파라포름알데하이드(49%)를 주성분으로 하는 제품이다.


로또
디펄핀은 잘못 사용할 경우 잇몸 괴사, 쇼크 증상 등의 부작용 때문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12년 6월 22일 의료기기 허가를 취소해 수입이 금지됐다.

부산본부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A씨 등은 디펄핀의 이 같은 부작용 때문에 수입 및 사용이 금지된 사실을 잘 알면서도 치료에 편리하다는 이유로 지속적으로 유통·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A씨 등과 같은 유사한 불법 수입・유통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관련 종사자들의 경각심이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앞으로도 국민 보건과 직결된 불법 의료기기 등의 효과적 차단을 위해 휴대품, 국제우편, 특송화물 등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SNS 등 온라인에서의 불법 유통행위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관련부처와 협업하여 불법 유통·판매 행위를 적극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