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인권위 “친조부모 사망에만 유급휴가 주는 것은 차별”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09-08 15:49:05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인권위, A공단‧B운수주식회사에 관련 규정 등 개선 권고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국가인권위원회는 직원에게 지급하는 가족수당과 관련해 장남의 경우 부모와 같이 살지 않아도 가족수당을 지급하는 것과 친조부모 사망 시에만 유급휴가를 부여하는 것은 차별이라 판단하고 A공단, B운수주식회사 등에 관련 규정 및 관행을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고 8일 밝혔다.


진정인들은 A공단 등이 장남에게는 부모와 같이 살고 있지 않음에도 장남임을 이유로 가족수당을 지급하는 것과 B운수주식회사가 친조부모 사망 시와는 달리 외조부모 사망 시에는 유급의 경조사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A공단 등은 직계존속 부양에 대한 책임과 부담이 대체로 장남에게 치중됐던 사회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로 노동조합과 협의가 필요한 점 등을 이유로 당장 개선이 어렵다고 회신했다.

그러나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이처럼 출생순서와 성별에 따라 가족수당 지급을 달리 하는 것은 호주제도가 폐지되고 가족의 기능이나 가족원의 역할분담에 대한 의식이 현저히 달라졌음에도 여전히 남성인 장남을 부양의무자로 보는 호주제도의 잔재로 보았다.

또한 외조부모 사망 시에는 유급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민법’에는 모의 혈족과 부의 혈족을 구분하고 있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조부모는 ‘외조부모’와 ‘친조부모’ 모두를 포괄하는 의미로 모의 직계존속인 ‘외조부모’와 부의 직계존속인 ‘친조부모’는 동등한 지위에 있음에도 친조부모 사망 시에만 유급휴가를 부여하는 것은 여전히 부계혈통의 남성 중심으로 장례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관념에 근거한 차별행위라는 것이다.


닥터수
이에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A공단 등에 직계혈족에 대한 가족수당을 지급함에 있어 출생순서 및 성별을 이유로 불리하게 대우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B운수주식회사에는 조부모 사망 시 유급휴가를 부여함에 있어 친조부모 사망과 달리 외조부모 사망을 포함하지 않는 관행을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