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네이버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닥터수
산업 6세 미만 아이에 불소 미함유 치약이 더 안전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08-11 11:25:54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6세 미만의 아이에겐 가급적 불소가 함유되지 않는 치약을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자일리톨 등 천연 감미료 성분이 든 치약으로 칫솔질을 하는 것이 더 안전한 선택이란 것이다.


11일 캐나다의 여성 전문 매체인 ‘맘스닷컴’(moms.com)은 ‘불소 함유와 불소 미(未)함유 어린이 치약: 어느 것이 더 나은가?(Fluoride Vs. Fluoride-Free Kids‘ Toothpaste: Which Is Better?)란 제목의 7월26일자 기사에서 무심코 치약을 삼킬 수 있는 연령대의 아이에게 자일리톨, 크랜베리 추출물, 하이드레이티드 실리카(hydrated silica) 등 천연 성분이 든 치약 사용을 권장했다.

불소 함유 치약과 미함유 치약을 두고 인터넷 등에선 혼란스런 정보가 수두룩하다. 불소는 치약에 널리 사용되는 미네랄이며, 식수와 특정 음식에도 들어 있다.

대개 흰색 또는 무색이며 지구 표면 곳곳에서 발견된다. 기체ㆍ고체ㆍ액체 형태로 존재하는데, 소량 사용하면 충치균을 제거해 충치를 예방한다는 사실이 이미 입증돼 있다.

미국 오리건 주립대학의 라이너너스 폴링 연구소(LPI)는 전체 체내 불소의 약 95%가 치아와 뼈에서 발견된다고 밝혔다.

치아ㆍ뼈에 든 불소는 대부분 불화칼슘 형태로 존재한다. 불화 칼슘은 치아ㆍ뼈를 튼튼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몸 안에 불소가 부족하면 뼈가 약해져 골절을 입기 쉬우며, 치아 에나멜(법랑질)의 충치, 하지정맥류 등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로또
불소를 적절하게 사용하면 치아 건강에 이롭다. 치약이나 식수에 불소를 넣는 것이 현재까지 가장 효과적인 충치 예방ㆍ치료법으로 알려졌다. 불소를 과다 섭취하면 에나멜에 희미한 흰 줄무늬가 생길 수 있다. 치아 불소증이라고 불리는 질환이다. 불소를 너무 많이 섭취하면 인지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불소 함유 치약은 6세 미만 아이에겐 권장되지 않는다. 아이가 치약을 뱉어내고 않고 삼킬 수도 있어서다. 아이가 불소를 다량 섭취하면 배앓이나 불소 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서구에서 식수 내 불소 함량을 0.07ppm(㎎/ℓ)까지 낮춘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불소 미함유 치약은 자일리톨, 크랜베리 추출물, 수화 실리카 등 천연 성분을 사용해 구강 내 찌꺼기를 제거하고 충치균 등 세균을 죽인다.

특히 천연 감미료인 자일리톨은 아이에게 무해한 불소 대체 성분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임상적으로 증명됐다. 불소 미함유 치약은 불소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에게도 권장된다. 수돗물ㆍ불소 함유 치약 등을 통해 장기간 불소에 노출된 성인도 불소 미함유 치약에 관심을 가질 만하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