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장치 ‘오존’ 유발…공사 “관련 기준 없어진지 오래”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입력일 : 2020-08-05 07:28:20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실내공기질 오존농도 기준치, 2018년 1월 1일 이후 삭제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서울시 지하철 내에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설치된 이후 오존농도가 실내공기질 권고 기준까지 올랐다는 논란이 발생한 가운데 서울교통공사가 입장을 내놨다.


공사는 미세먼지 저감장치가 역사 내에 설치되는 것이 아닌 역과 역 사이의 터널에 설치되는 것이기 때문에 승객들에게 문제를 끼칠 것으로 보고 있지 않다는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면밀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지만 현재까지는 크게 문제가 되는 것 같아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장치 설치 후 터널 내 오존농도가 환경부 권고 실내공기질 기준인 0.06ppm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사실이 언론 등을 통해 알려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지하철 6호선 내 전기집진기를 설치해 오존농도를 측정한 결과 0.06ppm에 근소하게 못 미치는 수준으로 검출됐다.

공사 측은 해당 내용에 대해 사실을 부정하지는 않았으나 환경부 권고 실내공기질 오존농도 기준치가 이미 관련법령에서 제외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공사 관계자는 “지하 공간에는 오존을 발생하는 오염원이 없어 현재는 적용되지 않는 기준”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월 1일 이후 지하역사, 지하도상가, 철도역사의 대합실 등 다중이용시설 내 오염물질 항목에서 이산화질소, 라돈, 총휘발성유기화합물만 남고 석면과 오존은 제외됐다.

기존에는 석면 0.05ppm 이하, 라돈 148Bq/m² 이하, 총휘발성유기화합물 500ug/m² 이하, 석면 0.01개/cc 이하, 오존 0.06ppm으로 적용하고 있었으나 석면과 오존이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에서 아예 빠진 것이다.

이는 지난 2016년 6월 입법예고된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공기질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에 따른 것으로 2018년 1월 1일부터 권고기준 중에 석면, 오존이 제외되고, 미세먼지(PM-2.5), 곰팡이로 변경됐다.

당시 환경부는 개정 이유에 대해 “오염물질 방출 건축자재의 사후관리 및 시험기관 지정에 관한 사항 등을 정하는 한편, 그 밖에 현행 제도의 운영상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개선·보완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비엘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psh5578@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건보
건강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