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국민연금 추납제도 개선…연금보험료 납부 기간 최대 10년 미만으로 제한’ 추진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07-06 18:02:4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김상희 국회 부의장,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국민연금 추후납부제도가 고소득자의 노후 재테크 수단으로 전락하여 연금가입자의 성실 납부 문화에 해를 끼치는 상황을 근절하기 위한 법안이 추진된다.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이 같은 내용의 '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국민연금 추후납부제도는 국민연금에는 가입되어 있지만 실직‧휴직‧사업중단 등의 이유로 보험료를 납부하지 못했거나, 경력단절 등으로 국민연금 적용제외기간이 있는 경우 해당 기간의 연금보험료를 추후 납부하도록 하여 가입기간을 인정해주는 제도로, 1994년 4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김상희 부의장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2015~2019년) '국민연금 추후납부 신청자 현황'을 보면 ▲2015년 5만8244명 ▲2016년 9만574명 ▲2017년 14만2567명 ▲2018년 12만3559명 ▲2019년 14만7254명으로, 2019년도 신청자 수는 5년 전인 2015년보다 2.5배 가량 증가했다.

10년 이상 장기간 보험료를 추납한 사람은 2015년 3026건에서 2019년 1만5346건으로 대폭 늘었고, 20년 이상 분의 보험료 추납신청자도 지난해 536명에 달했다.

특히, 연금가입자가 납부한 최고 추납금액은 2015년 8100만 원에서 2019년 1억800만 원으로 증가세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소득이 높은 가입자가 추납제도를 활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로또
김 부의장이 발의한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 내용은 추납 기간을 10년 미만으로 제한하여, 국민연금 성실 납부자와의 형평성을 추구하고 국민연금의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하려는 것이다.

김 부의장은 “국민연금 추후납부제도가 일부 가입자의 재테크 수단으로 전락하여 대다수의 성실납부자가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서는 안된다”며 “오스트리아, 프랑스, 독일 등 해외국가에서는 추납기간을 일정기간으로 제한하여 가입자 간 형평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의를 살피고 제도의 허점을 보완하는 것은 국회부의장이자 정부여당 국회의원으로서 해야 할 본분”이라며, “일회성 법안 발의에 그치지 않고, 국민연금 추후납부제도가 잘 운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