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구청 실업팀 선수 성폭력 알고도 방치한 감독ㆍ시체육회…인권위, 징계 권고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06-04 14:37:5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인권위, 구청장에 선수 폭력·성폭력 등 인지할시 반드시 조사하도록 의무화 권고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대학선수로 지난해 5월부터 같은 종목 운동부를 운영하는 구청의 실업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시작한 A씨.


그는 지난해 8월 초 구청 실업선수들로부터 폭력·성폭력을 당했다며 구청 운동부의 감독에게 호소했고, 감독은 시체육회와 구청 담당자에게 이를 알렸다.

하지만 시체육회와 구청의 담당자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거나 신고 접수를 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피해자는 구청, 체육단체 등으로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아무런 조사와 보호를 받지 못했고 결국 운동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피해자는 개인적으로 지난해 8월 말 피해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고 현재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다.

감독은 가해 혐의가 있는 선수들도 본인이 가르치는 선수들이며,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라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식적 신고나 징계요구를 하지 않은 것이라 주장했다.

또한 시체육회 및 구청 담당자들은 피해자가 직접 신고한 것도 아니고 상호 주장이 상반돼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이라도 말했다.

구청 담당자는 가해 혐의 선수들이 지난해 10월 운동부에서 사직을 원해 이를 수리했으므로 가해 혐의자들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국가인권위원회 조사결과, 가해 혐의 선수들은 구청 소속 선수이며 해당 기관의 관리규정에는 소속 선수가 품위를 손상하거나 복무규정을 위반했을 때 구청장이 해임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청은 소속 선수의 폭력·성폭력 등 혐의가 있다면 즉시 조사를 진행했어야 함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사건인지 후 2개월 여 뒤에야 가해 혐의 선수들을 사직처리 했다.

사직처리 또한 소속 선수들이 전국체육대회 등 주요 대회 일정을 모두 마친 후에 피해자와의 소송 등을 이유로 스스로 사표를 낸 것을 수리한 것에 불과했다.


로또
시체육회 역시 관내 등록된 선수의 인권을 보호하고 피해에 대한 신속한 구제조치를 취했어야 하지만, 폭력·성폭력이 발생했다는 것을 인지하고도 신고 접수를 독려하거나 관련 부서에 전달하는 등의 기초적인 대응조차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인권위 침해구제제2위원회는 구청과 시체육회의 폭력·성폭력 사안에 대한 소극적인 인식과 처리로 인해 피해자의 인권보호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봤다.

아울러 체육단체 및 직장운동부를 운영하는 지방자치단체가 폭력·성폭력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해야 할 기본적인 의무를 소홀히 해 2차적인 피해까지 초래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인권위는 대한체육회장에게 소속 시도체육회 인권보호 담당자에 대한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구청장에게 폭력 피해 처리를 소홀히 한 담당자를 징계하라고 권고했다.

또한 직장운동부 내 폭력·성폭력이 발생할 경우 소속 직원, 지도자 등은 이를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규정을 신설하며, 시체육회장에게도 마찬가지로 담당자를 징계하라고 했다.

관내 등록된 운동선수 및 지도자에 의한 폭력·성폭력이 발생할 경우 이를 인지한 소속 직원·지도자 등은 의무적으로 신고하도록 규정을 신설할 것도 권고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