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분당수
의료 이대목동병원 정기태 교직원, 500회 헌혈 달성…동참 당부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입력일 : 2020-05-18 14:44:1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헌혈증 필요한 소아 환자 및 혈액암 환자 등에 기증
▲ 정기태 이송기사 (사진= 이대목동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헌혈을 하는 사람들이 줄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러한 가운데 30년 넘는 세월 동안 꾸준한 헌혈로 이웃에 따뜻한 사랑을 전한 이가 있다.

그 주인공은 이대목동병원 총무팀에서 환자들의 이송을 담당하고 있는 정기태 교직원으로, 한 방울의 피가 누군가에게는 생명을 이어갈 소중한 빛과 같다고 믿는다는 정기태 씨는 지난 15일 서울역 헌혈의 집에서 500회 헌혈을 진행했다.

500회의 헌혈을 시행하는 동안 정기태 씨는 적십자 혈액사업에 공적이 있는 다회헌혈자에게 수여하는 포상인 헌혈 유공장 은장(30회), 금장(50회), 명예장(100회), 명예대장(200회), 최고명예대장(300회) 등을 이미 10여년 전에 모두 받았으며 최근에는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는 인물이다.

또한 정기태 씨는 "고등학교 2학년 시절에 TV에서 '혈액이 모자라다'는 광고를 접하고 헌혈을 시작했다"며 "성분헌혈이 도입된 이후에는 1년에 20번 정도는 꾸준히 헌혈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학생 시절 학교를 찾아오는 헌혈차를 통해 꾸준히 헌혈을 진행했던 정기태 씨는 젊은 시절에는 '헌혈 투어'를 진행하기도 했다.

서울 지역 곳곳에 위치한 헌혈의 집을 돌아다니며, 헌혈과 각 지역 관광도 함께 했던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정 씨는 "젊은 시절에는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헌혈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관광도 했다"며 "지금은 집 근처나 근무지 근처 헌혈의 집을 통해 헌혈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원래는 1,000회 헌혈이 목표였지만 해외여행, 내시경 검사 등과 같은 변수로 950회로 목표 횟수를 낮췄다"며 "건강 관리를 통해 만 69세까지 헌혈을 지속해 목표에 꼭 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 씨는 그동안 헌혈을 통해 모아온 헌혈증은 근무지인 이대목동병원 사회사업팀과 혈액암 환자, 백혈병센터 등에 기증했다.

특히 업무 특성상 병원을 누비며 환자들과 직접 대면하는 상황이 많아 소아 환자들의 보호자들에게도 헌혈증은 물론 사비로 장난감 등을 많이 기증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대해 정 씨는 "한 번의 헌혈이 3명을 살린다는 헌혈 동참 캠페인 처럼 그동안의 헌혈로 수많은 사람을 살렸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며 "헌혈은 잠깐 아프거나 귀찮을 수도 있지만 사람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고귀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로또

특히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헌혈자 수가 절반으로 줄어들어 혈액의 적정 재고량이 많이 모자라면서 헌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로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보통 5일치 이상을 적정 재고량으로 비축해야 하나 현재는 3일치에 못 미치는 경우가 많아 헌혈 참가가 더욱 시급한 상황이다.

한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이대서울병원 개원 1주년을 기념해 혈액수급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결하고자 5월 18~19일은 이대목동병원, 5월 20~22일에는 이대서울병원에서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노사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한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psh5578@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