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 일반
로또리치
사건사고 “대우조선의 산재은폐 조작 의혹, 현실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입력일 : 2020-05-19 07:02:2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대우조선 산재은폐 조작 의혹 성명 발표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는 이 같은 구호를 외치며, 대우조선 산재은폐 조작 의혹에 대한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먼저 지난 12일 대우조선 사내 하청노동자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심각한 재해가 발생했던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규정상 신속한 치료를 위해 재해자를 사내 119로 종합병원에 이송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번 사고의 경우 업체 관리자가 사고를 보고하지 않음은 물론 재해자를 개인차량으로 임의 조치하는 등 은폐 행위가 발생했고, 이를 대우조선지회가 적발했다고 말했다.

특히 대우조선지회는 대우조선이 노동부에 제출한 ‘대우조선 원·하청 통합 산업재해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8년에 하청 노동자 120명과 원청 노동자 280명이 산업재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에는 하청노동자가 161명, 원청노동자가 355명이 산업재해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오랜 시간 조직적으로 자행되어온 대우조선의 산재은폐의 실체임은 물론 근 2년 동안 은폐의 증거가 없다는 핑계로 지회가 지속적으로 요구한 ‘사고 및 산재은폐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을 묵인하는 한편 노동부가 고의적으로 산재은폐를 방관해 왔음을 반증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우조선지회는 대우조선 단체협약 제83조(재해 인정) 3항에 따르면 ‘회사는 조합원이 중식, 휴게시간 및 회사시설 내에 있는 시간 중 발생한 재해와 회사에서 제공한 교통수단 이용 및 자기차량을 이용한 업무출장 중 발생한 재해에 대해서는 근로복지공단에 요양 신청한다’고 규정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닥터수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재해 노동자에게 공상을 강요하며, 실제 요양 기간보다 빠른 현장복귀 지시 및 왕따분위기 조성 등 다양한 방법으로 노동자를 탄압해 왔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근에는 아예 요양 기간도 없이 재해자를 출근시킨 파렴치한 행위가 적발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사측은 대우조선지회의 단체협약 어디에도 치료 방식을 선택하는 조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노동자의 자발적인 선택인 마냥 책임을 전가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러한 노동자의 현실을 전달하면서 명백한 사측의 단체협약 위반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감시⋅감독해야 할 노동부는 사측의 입장만을 대변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산업안전보건법이 28년 만에 전면 개정됐어도 여전히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쳐도 치료받을 권리조차 눈치를 보며 살아가고 있는 현실을 강조하면서 더 이상 산재은폐의 폐단을 방관하지 않을 것과 ‘사고은폐⋅산재은폐’ 없는 현장 건설을 선포하며, 통영지청 항의방문을 통해 노동부의 직무유기 규탄 및 사고 은폐에 대한 원청의 책임을 강력히 물을 것이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아오츠카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