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닥터수
의료 대기 미세먼지 ㎥당 10㎍ 늘어날 때마다 유방암 사망률 5%씩 ↑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입력일 : 2020-03-31 09:22:1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대기 중 일산화탄소 농도 100ppb 늘때마다 유방암 발생 위험 8% 높아져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국내에서 대기의 미세먼지(PM10) 농도가 ㎥당 10㎍ 늘어날 때마다 여성의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5%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NO2) 같은 대기 오염물질도 유방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었다.


이는 서울아산병원 유방외과 고범석ㆍ융합의학과 김남국 교수팀이 2005~2016년 전국 252개 시ㆍ군ㆍ구의 유방암 발생 통계와 대기 오염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에서 대기 중 일산화탄소 농도가 100ppb 늘어날 때마다 유방암 발생 위험은 8% 높아졌다. 이산화질소 농도가 10ppb 증가할 때마다 14%씩, 이산화황이 1ppb 증가할 때마다 4%씩, 미세먼지(PM10, 직경 10㎍ 이하 먼지)가 ㎥당 10㎍ 증가할 때마다 13%씩 유방암 발생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방암 사망률은 미세먼지가 10㎥당 10㎍ 증가할 때마다 5%씩 늘어났으나 일산화탄소ㆍ이산화질소ㆍ이산화황 등 다른 대기 오염물질과는 이렇다 할 상관성을 보이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대기 오염은 유방암의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며 “대기 오염물질이 유전적 돌연변이를 직접 일으키거나 대기오염 물질이 유방 조밀도(breast density)를 높여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성호르몬은 유방 조밀도를 높여 유방암을 촉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일부 환경 오염물질은 여성호르몬을 흉내 내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환경호르몬)으로 작용할 수 있다.


로또
초 미세먼지(PM2.5, 직경 2.5㎛ 이하 먼지)가 유방암 사망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그러나 덴마크 연구에선 교통 체증으로 인한 대기 오염과 유방 조밀도는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결과(Impact of air pollution on breast cancer incidence and mortality: a
nationwide analysis in South Korea)는 ‘네이처’(Nature)의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아오츠카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