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면역계가 중추신경계 공격하는 다발경화증이란?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입력일 : 2020-03-13 11:17:11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주로 젊은 연령층인 20~40대서 나타나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2배 ↑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코로나 19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다. 면역계는 외부의 바이러스와 세균 등등으로부터 우리 몸을 방어하는 시스템이지만 반대로 우리 몸을 공격하는 경우도 있다. 이를 자가면역질환이라고 하는데 신경계 뇌질환에서는 다발경화증이 대표적이다.


다발경화증은 우리 몸의 연역계가 신경계를 공격할 때 발생한 염증으로 뇌, 척수, 시신경섬유를 보호하는 껍질인 수초의 손상이 반복, ‘탈수초화’되면서 발생한다. 수초란 신경세포의 축삭을 둘러싸고 있는 절연 물질로, 수초가 벗겨져 탈락하면 신경신호 전달에 이상이 생기면서 신경세포가 손상된다.

모든 연령층에서 발병할 수 있지만 주로 젊은 연령층인 20~40대에서 나타나고,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2배 정도 많이 확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은 중추신경계의 어느 부분이 손상되느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시신경 손상의 경우, 한쪽 또는 양쪽의 시각 장애가 나타난다. 마비, 피로감, 인지기능 장애, 어지럼증, 우울감 등이 나타나면 대뇌의 문제로 볼 수 있다.

소뇌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 걷거나 균형을 잡는 데 어려움이 있고, 어지럼증 등의 증상을 보인다. 척수가 침범된 경우에는 배뇨나 배변장애, 하지 마비 등의 증상이 흔하게 나타난다.

증상은 대게 급성으로 나타났다가 서서히 나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치료법도 급성기 완화치료와 장기적인 재발 억제를 목적으로 하는 치료로 나눠진다. 급성기에는 일반적으로 고용량 스테로이드 정맥주사나 혈장반환술을 사용한다.


로또
건국대병원 신경과 오지영 교수는 “다발경화증으로진단되면 주사제 혹은 경구 1차예방약제를 투약하는데, 기존 치료제에도 재발하거나 질환의 활성도를 완화시키지 못하는 경우, 2차 약제를 투여하게 된다”며 “우리나라에는현재 10가지의약제가 처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지영 교수 (사진=건국대병원 제공)


이어 “하지만재발-완화형다발경화증(relapsingremitting MS, RRMS)에서 시작돼 2차진행형 다발경화증(secondaryprogressive MS, SPMS)으로 이환되면 신경학적 장애가 진행되는 것을 중단시키기 어렵다”며 “조기치료 뿐 아니라 정기적인 신경학적검사와 뇌MRI 추적검사를 통해 임상 재발 뿐 아니라 MRI에서의활성도도 줄이는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다발경화증은 일반적으로 증상의 악화와 완화가 반복되는 재발완화형 다발경화증이지만, 불규칙한 재발과 완화를 반복하면서 신경계 장애가 축적되고 결국 2차진행형 다발경화증으로 진행된다.

진단은 환자의 병력, 신경학적검사를 바탕으로 자기공명영상촬영, 뇌척수액검사, 유발전위검사를 시행하며, 감별 진단을 위한 혈액검사도 필요하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건강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