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타투 제거 레이저의 선택 기준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입력일 : 2020-02-25 15:17:4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최근 많은 사람들이 개성 표현의 수단으로 타투나 문신을 새기고 있다. 문신이나 타투는 피부나 피하조직에 바늘 등의 장비를 사용해 색소를 주입함으로써 글씨 또는 그림을 새기는 행위를 일컫는다.


하지만 타투나 문신은 새기기 전 신중을 기해야한다. 이는 문신을 새기는 과정과 달리 문신제거는 훨씬 까다롭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취업이나 중요한 자리를 앞두고 또는 많은 시간이 지나 타투제거를 원하는 이들은 문신제거 후기나 문신제거 가격 등을 알아보는 등 타투 지우기에 적극 나서기도 하지만 큰 통증과 만족도 저하로 중도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수다.

다행이도 근래에는 진피 깊은 부분의 색소를 지울 수 있는 다양한 레이저 타투 제거 시술이 등장하고 있다. 레이저 문신제거 시술은 색소에 반응하는 레이저의 원리를 활용해 피부에 축적된 타투 잉크를 파괴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문신제거의 가장 기본 콘셉트는 선택적 광열융해반응이다. 따라서 1ns(1000ps)보다 짧은 조사시간을 지닌 피코레이저는 열 손상을 최소화하며 문신입자를 확실히 부숴 제거할 수 있다. 이에 현재 시중에는 문신 지우기를 위한 다양한 피코레이저가 출시되고 있다. 각각의 피코레이저마다 다양한 고유의 파장이 있고 구현되는 조사시간 또한 다르다.

파장에 따라 침투 깊이가 달라지며 멜라닌에 반응하는 정도가 달라지고 파괴할 수 있는 색상이 달라진다. 또한 레이저 조사 에너지와 조사 시간에 따라 레이저의 출력이 달라지고 피부에 반응하는 정도가 변하며 침투 깊이에도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차이점에 의해 타투 제거시 각각의 피코레이저마다 장단점이 존재한다. 한두가지의 피코레이저 만으로는 문신색소의 종류나 깊이, 환자의 피부 상태별 최적의 치료가 어려운 이유다. 따라서 최근 피코레이저의 장단점을 집약한 복합 레이저 치료가 근원적인 해결책으로 부상하고 있다.

▲정해원 대표원장 (사진=아우름의원 제공)

아우름의원 정해원 대표원장은 “타투제거는 피코레이저를 이용해 피부 주변 손상 없이 제거해야 한다”며 “피코레이저는 타투 입자 주변으로의 열손상과 물리적 충격을 최소화하면서 타투입자를 선택적으로 파괴할 수 있는 레이저로 문신제거에서 필수적인 레이저”라고 설명했다.

문신제거에 가장 효과적인 레이저로 알려져 있는 피코슈어, 인라이튼, 피코웨이를 복합적으로 이용해 시행되는 복합 레이저 치료는 다양한 상황에 맞는 최적의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따라서 문신 제거 횟수를 최소화하는 가운데 다양한 컬러에 적합하게 흉터 없이 지울 수 있는 안전한 치료라 할 수 있다.

복합 레이저 치료는 피코세컨드(1조분의 초)라는 짧은 조사 시간을 지닌 피코슈어(755nm), 인라이튼(532nm+670nm+1064nm), 피코웨이(532nm+1064nm)의 세 가지 피코레이저 파장을 이용해 피부타입 및 색소 종류, 깊이에 따라 최적의 치료가 가능하며 빠른 문신제거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피부 손상도 최소화할 수 있다.

아우름의원 정해원 대표원장은 “색소의 깊이나 환자별 피부 타입, 색소의 종류 등 모든 요소를 고려해 최적의 레이저 시술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각 파장별 충분한 레이저 에너지를 구현할 수 있는 피코레이저가 별도로 구비돼야 한다”면서 “문신제거 흉터는 예방이 중요하며 피코레이저 복합치료는 흉터까지 예방할 수 있는 빠르고 효과적인 문진제거 시술이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엘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건강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