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다이소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건강 청소년의 잦은 에너지 음료 섭취가 우울ㆍ자살 생각 높인다
수면시간과 수면의 질은 ↓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20-02-12 09:38:44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중ㆍ고생 등 청소년의 빈번한 에너지 음료 섭취가 우울 등 정신건강 악화를 부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경희대 식품영양학과 정자용 교수팀이 2014~2017년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에 참여한 중ㆍ고생 26만7907명(남 13만7101명, 여 13만806명)을 대상으로 에너지 음료 섭취가 정신 건강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연구결과 에너지 음료를 주 1회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전체의 15.1%(남 17.3%, 여 12.9%)였다. 특히 고3 학생은 24.2%가 주 3회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성인인 대학생의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비율이 0.4∼6.0%에 비해 크게 높은 수치로, 고3 학생이 입시ㆍ학업에 대한 부담감 해소를 위해 에너지 음료를 선택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도 학업 성취도가 낮은 학생의 에너지 음료 섭취빈도가 높았다”고 말했다.

에너지 음료 주 3회 이상 섭취 청소년은 비섭취 청소년에 비해 탄산음료ㆍ단맛 음료ㆍ패스트푸드 등의 섭취가 많았다.

에너지 음료 섭취 빈도는 잦을수록 우울이나 자살 생각이 증가했다. 수면시간과 수면의 질은 감소했다.

주 3회 이상 에너지 음료를 섭취하는 청소년은 비섭취 청소년에 비해 과체중ㆍ비만 위험이 남학생은 1.3배, 여학생은 1.1배였다.

갈증 날 때 한 번 섭취하는 일반 가당 음료와는 달리 에너지 음료는 지속적인 섭취로 이어져 칼로리 과다 섭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정 교수팀은 논문에서 “에너지 음료 섭취 청소년은 흡연ㆍ음주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가 과잉 부주의 행동과 관련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에너지 음료(energy drink)는 각성ㆍ운동능력 향상ㆍ집중력 증진 등의 효과를 내세워 판매되는 무알코올 음료다. 한 캔엔 보통 50∼500㎎의 카페인과 40∼50g의 당류가 들어 있다. 에너지 음료를 자주 마시면 운동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선 아직 근거가 분명하지 않다.

이번 연구결과 '청소년의 에너지 음료 섭취수준에 따른 식습관, 생활습관 및 정신건강 관련 특성: 제10-13차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를 이용하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비브로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건보
건강
포토뉴스
 강도태 차관, 요양병원 방역수칙 점검 현장방문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