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신약개발 ‘카이팜’, 시리즈A 50억 투자 유치

박정은 / 기사승인 : 2020-01-30 13:51:43
  • -
  • +
  • 인쇄
빅데이터-AI 신약개발 스타트업 카이팜은 지난 23일 약 50억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KB인베스트먼트, 이앤벤처파트너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얼머스인베스트먼트, 피앤아이인베스트먼트, 킹고투자파트너스, 이노폴리스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이로써 카이팜은 설립 14개월만에 TIPS 및 시드 투자를 포함 약70억의 누적 자금을 확보했다.

카이팜은 2018년 이화여대 김완규 교수 연구팀이 창업한 빅데이터 및 AI 기반 신약개발 벤처로, 독자적인 생명정보 분석, 빅데이터 마이닝 및 가상탐색 기술을 통한 차세대 신약개발 기술 벤처기업이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최초로 차세대 시퀀싱(NGS) 기반 약물 유도 전사체 표준 데이터베이스를 독자적으로 생산하여 (KMAP 프로젝트), 약물의 작용 기전 및 작용점 규명, 신약 재창출 및 독성/활성 예측 등 신약개발에 폭넓게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7월 판교테크노밸리 소재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KMAP 프로젝트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김완규 카이팜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최초로 FDA 승인 약물(화합물) 전체를 포함, 약 2000종 약물에 의한 전사체 데이터(KMAP_2K)를 차세대 시퀀싱(NGS) 기반으로 구축하게 된다. 올해 안에 기존 공개 데이터에 비해 정확도, 재현성, 유전자 범위 등 데이터의 질적/양적 수준이 월등하게 우수한 레퍼런스 데이터를 확보하고, 국내외 연구소, 대학 및 제약사와 신약 공동 개발 및 분석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설립 초기부터 TIPs, PreA 등 2차례 투자한 KB인베스트먼트의 신정섭 상무는 “카이팜은 생물학과 정보학에 정통한 인적 역량을 갖추고 기존의 AI 신약개발기업과 차별적인 접근을 하고 있어서 글로벌 경쟁력이 기대되는 바, 세번째 투자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pj9595@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바이엘 항암제, 전이성 전립선암 생존률 높여2021.12.05
히프라, 변종에도 효과 있는 코로나 백신 개발 중2021.12.05
미 FDA, 어린이 대상 릴리 코로나19 치료제 사용 승인2021.12.05
FDA, 미국 제약사들 의약품에 엄격한 경고문 추가2021.12.05
GSK 항체 치료제,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적2021.12.0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