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여성검진,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

김준수 / 기사승인 : 2020-01-15 10:44:29
  • -
  • +
  • 인쇄
자궁과 질이 연결되는 부분을 자궁 경부라고 부르며 이 부분에 발생하는 암이 바로 자궁경부암이다.

자궁경부암은 국내에서 하루 2.5명이 사망할 정도로 여성의 건강과 생명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질병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의하면 국내 진료인원은 2017년 기준 2만665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경부암의 주요 증상은 하복부 통증, 불규칙한 질 출혈, 질 분비물 증가, 배뇨장애 등이 있으나 이 증상들은 질환이 발생하고도 수년간 잘 나타나지 않아 질환 여부를 뒤늦게 알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단 정상 세포가 암 세포로 되기까지 소요되는 기간이 길기 때문에 자궁경부암 검사를 1년에 1~2회 정도 받는다면 대부분 전 단계나 초기 단계에서 진단이 가능하며 이미 여러 증상이 나타난 이후 산부인과에 방문하게 되는 경우 암이 상당한 수준으로 진행됐을 확률이 높으므로 아무런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앤산부인과 교대점 김현미 원장은 “자궁경부암은 질환 발생 후에도 상당기간 동안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평소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는 것이 최선”이라며 “원인이 HPV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가다실 9가와 같은 백신 접종을 통해서 일찍이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에서는 성경험이 있는 만 30세 이상의 모든 여성이 2년에 한 번씩 세포진 검사를 시행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자궁경부암 백신을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노출되기 전 즉 성접촉을 시작하기 전에 접종하는 것이 자궁경부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에 김 원장은 “자궁경부암은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고 조기 발견시 완치가 가능한 부분이 있다. 특히 20~30대 여성의 경우 임신과 출산에 영향을 줄 수 있어 예방접종이 더욱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며 조기발견과 예방접종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내 암환자 특성 반영한 ‘항암 환자의 부작용 관리지침’ 개발2021.10.28
소리 없이 찾아오는 공포 난소암, 증상과 예방법2021.10.28
여성 10명 중 4명 이상은 평소 유방암 대해 걱정해2021.10.28
국내 암 발생률 2위 ‘대장암’ 정기적인 대장내시경으로 예방해야2021.10.28
위암 찾아내는 위내시경, 적절한 주기에 대해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