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분당수
의료 의사규칙 반포 120주년… "한의학이 통합의학의 중심 되겠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입력일 : 2020-01-03 18:21:37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한의협, 의사규칙 반포 120주년 기념식 및 신년교례회 개최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대한한의사협회는 2일 프레스센터에서 ‘의사규칙 반포 120주년 기념식 및 2020년 대한한의사협회 신년교례회’를 개최하고, 한의사와 한의학이 중심이 돼 통합의학 실현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정관계 및 한의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의사규칙 반포 관련 동영상 상영을 통해 당시 의사는 한의와 서의의 통합의사로서 역할을 수행했음을 재확인하고, 새해를 맞아 한의계의 발전과 관계자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19세기 말, 대한제국을 둘러싼 주변 열강들의 대립이 심화되자 고종황제는 국권침탈을 이겨내고자 다양한 분야에서 제도적 변혁을 추진했다. 의료분야 역시 예외가 아니었으며, 1885년에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 의료기관인 광혜원(훗날 제중원)이 세워지고 4년 뒤인 1899년 3월에는 관립의학교가 설립된다.

관립의학교의 초대 교장이 바로 종두법으로 유명한 한의사 지석영 선생이며, 관립의학교에서는 한의학을 중심으로 당시 우리나라에 들어온 서양의학을 받아들여 통합의학을 가르치고, 통합의사를 양성하는데 주력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의학교 관제 칙령 제7호에서 관립의학교를 ‘국민에게 내외각종의술을 전문으로 가르치는 곳’으로 정의하고, ‘(관립의학교에서) 내과는 태서와 동양 의술을 참호하여 교수한다’고 설명하고 있는 1899년 3월 8일자 황성신문의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지금으로부터 120년 전인 1900년 1월 2일 대한제국은 마침내 ‘의사규칙’을 제정·반포함으로써 근대 의료제도의 기틀을 다지게 된다.


닥터수
1900년 1월 17일, 의정부 총무국 관보과에서 발행한 관보(제1473호, 내부령 제27호)에 게재된 의사규칙을 살펴보면, 당시 대한제국에서 근대적 면허제도를 적용할 의사는 전통의학을 수행하는 한의사를 위주로 해 서양의학의 지식과 신기술을 습득한 의료인을 포괄한다는 개념으로 규정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최혁용 대한한의사협회장은 “의사규칙 반포 120주년인 2020년 새해를 맞아 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한의학이 중심이 돼 진정한 통합의료를 구현함으로써 진료에 있어서 한의사의 역할에 제약을 없애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최 회장은 “상호 갈등을 줄이고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며 학문의 융복합 발전을 끌어내기 위해 의료 일원화를 구현하는 것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역설하고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인 의료 일원화가 한의협 집행부가 추진하는 모든 업무의 종착점이며, 올해 추진을 앞두고 있는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는 이를 추동할 강력한 디딤돌이자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