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사건사고
메디컬투데이 > 사건사고
닥터수
사건사고 '갑질' 미스터피자 정우현 전 회장, 2심서도 집행유예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입력일 : 2019-12-13 07:02:38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1심 유·무죄 바꼈다…'치즈통행세' 무죄, '업무상배임' 유죄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수십억원대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전 MP그룹 회장(70)이 2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는 지난 11일 오후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공정거래법) 등 혐의로 기소된 정우현 MP그룹 전 회장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200시간을 명령했다.

다만, 재판부는 1심에서 유죄로 판단한 치즈 유통단계에서 중간업체를 끼워 넣어 '치즈통행세'를 챙기도록 한 혐의에 대해 무죄로 판단했다. 또 1심에서 무죄로 판단한 업무상횡령에 대해서는, 2심에서 공소장이 변경돼 업무상배임으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피해회복과 관련해 정 전 회장이 원심에서 변제 공탁했고, 기소시점에서 본인소유 주식을 담보로 설정한 점을 고려했다"며 "거래단계를 추가한 범행에 대해서는 공정거래법 개정법률 시행 전에 형사처벌된 사례가 없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헀다.

한편 정 전 회장은 2005년 11월부터 지난 2017년 3월까지 가맹점에 공급할 치즈를 구입하면서 자신의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를 중간업체로 끼워 넣는 방법으로 가격을 부풀려 57억원의 이익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6년 2월부터 1년간 가맹점을 탈퇴한 업자들이 치즈를 구입하지 못하게 방해하고 인근에 직영점을 개설해 저가공세로 보복출점을 감행한 혐의도 있다.


비엘
이외에도 그는 딸과 사촌형제, 사돈 등 친인척을 MP그룹 직원으로 허위 취업시켜 29억원 상당의 급여를 지급한 혐의와 가맹점주들로부터 받은 광고비 5억7000만원 상당을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도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사건사고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