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닥터수
정책 폭언·폭력 등 실업팀 성인선수 인권침해 '심각'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입력일 : 2019-11-25 18:10:5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인권위, 실업팀 성인선수 인권실태 조사 결과 발표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폭언과 폭력, 여성선수에 대한 성폭력 등 실업팀 성인선수의 인권침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은 지난 21일 광화문 S타워에서 ‘실업팀 선수 인권실태조사 결과보고 및 인권보호방안 원탁토론회’를 개최하고 실업팀 선수에 대한 인권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7월 22일부터 8월 5일까지(15일간) 직장운동부를 운영하는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와 40여개 공공기관 소속 실업선수 56개 종목 4069명을 대상으로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선수에 한해 모바일을 통해 이루어졌으며, 총 1251명(남 635명, 여 616명)이 응답해 응답률은 30.7%이다. 인권위는 모바일 설문조사 시 개방형 질문을 통해 얻은 138명의 자유 의견과 실업팀 선수 28명에 대한 심층인터뷰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

인권위가 지난 7일 발표한 초중고 학생선수 인권실태 전수조사(5만7557명) 결과 언어폭력 15.7%, 신체폭력 14.7%, 성폭력 3.8%인데 반해 이번 실업팀 성인선수 실태조사(1251명)에서는 언어폭력 33.9%(424명), 신체폭력 15.3%(192명), 성폭력 경험 11.4%(143명), (성)폭력 목격경험 56.2%(704명) 등으로 나타나 성인선수들이 학생선수들에 비해 인권침해의 위험에 더 크게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체폭력과 달리 언어폭력의 경우 여성선수 37.3%, 남성선수 30.5%로 여성선수들의 피해가 높았고, 주요 가해자는 지도자나 선배선수 순으로 나타났다. 언어폭력 발생장소는 훈련장 또는 경기장이 88.7%로 압도적으로 높으며, 숙소 47.6%, 회식자리 17.2% 등으로 나타났다.

신체폭력을 경험한 실업선수는 26.1%로 ‘머리박기, 엎드려뻗치기 등 체벌’ 8.5%, ‘계획에 없는 과도한 훈련’ 7.1%, ‘손이나 발을 이용한 구타’ 5.3% 순으로 나타났다. 폭력 경험 주기는 ‘일 년에 1~2회’ 45.6%, ‘한 달에 1~2회’ 29.1%, ‘일주일에 1~2회’ 17.0%, ‘거의 매일’ 8.2% 순이고, 폭력 장소는 훈련장(73.1%), 합숙소 또는 기숙사(44.5%) 순으로 나타났다. 가해자는 남성선수는 선배운동선수가 58.8%, 여성선수는 코치가 47.5%로 나타나 성별로 차이를 보였다.

신체폭력 피해 선수 중 67.0%는 아무런 대처를 하지 못했고, 38.5%는 괜찮은 척 웃거나 그냥 넘어갔다고 했으며, 33.0% 역시 소심하게 불만을 표시하는 등 대다수는 소극적으로 대처했다. 싫다고 분명히 말하고 하지 말라고 요구하는 등 적극적 대처는 6.6% 밖에 없었다.

면접조사에 참여한 실업 선수들은 잦은 시합으로 인해 컨디션 조절이 힘들고, 부상으로 인한 통증을 지도자에게 호소해도 무시당하고 무조건 시합에 참가해야만 한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한 부상 및 재활치료비를 선수가 개인적으로 해결하는 상황이라 은퇴 이후 부상치료비가 더 걱정된다고 언급한 경우도 있었다.

실업선수가 직접 경험한 성희롱·성폭력 유형을 살펴보면 ‘불쾌할 정도의 불필요한 신체접촉(손, 볼, 어깨, 허벅지, 엉덩이)’을 경험한 선수는 1,251명 중 66명(5.3%)으로 나타났으며, 남성선수(2.2%) 보다는 여성선수(8.4%)들이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많이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업선수들은 직장운동부에서 월급을 받으며 운동하는 직장인으로 이들이 당한 피해는 직장 내 성희롱으로 볼 수 있는데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성폭력 피해 세부 유형으로는 ‘신체 일부를 강제로 만지게 하거나 팔베개, 마사지, 주무르기 등을 시키는 행위’ 4.1%(남 1.4%, 여 2.7%), ‘신체의 크기나 모양, 몸매 등에 대한 성적 농담 행위’ 6.8%(여 5.2%, 남 1.6%), ‘강제 키스, 포옹, 애무’는 여성선수 11명, 남성선수 2명의 피해가 확인됐다. 디지털성범죄에 해당하는 ‘신체부위 촬영’ 피해 경험자는 여성선수 11명, 남성선수 2명으로 응답했으며 성폭행(강간)피해는 여성선수 2명, 남성선수 1명으로 드러났다.

심층면접 조사결과 여성선수들은 생리로 인한 어려움에 대해 남자지도자와 소통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신체적 특성으로 인해 힘든 부분에 대한 배려를 기대할 수 없다고 했다. 또한 부당한 대우를 받아도 남자 감독이 무서워서 혹은 불이익을 받을까봐 말을 못 꺼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종목의 여성선수들은 상대적으로 비싼 몸값으로 남자선수들보다 더 심한 성과압박을 받는 심리적 고충을 호소하기도 했다.


로또
실업팀 여성선수들의 경우 결혼, 임신, 출산과 관련해서도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팀의 이해관계에 따라 결혼계획 및 임신계획을 세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발명단에서 제외시키거나 은퇴를 종용하기 때문이다. 출산 후에는 육아 등 가정생활과 선수생활 양립의 힘든 점을 언급했다. 또한 감독이 남자선수와 여자선수의 기량 차이를 비교하며 무시하는 발언을 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실업팀에서의 합숙소 생활 경험은 무려 86.4%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대다수의 성인 선수들이 상시 합숙 훈련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합숙 이유는 ‘훈련에 집중할 수 있어서’ 42.8%,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어서’ 34.1%, ‘팀워크 위해’ 31.5%로 조사했다. 하지만 ‘내부지침으로 인한 강제’ 29.3%, ‘지도자가 합숙소 생활을 원해서’ 19.4%로 원하지 않음에도 어쩔 수 없이 합숙을 하는 경우도 상당해 시급한 개선이 요구된다.

실업선수들에게 합숙소는 주거비 절감의 이점이 있는 등 복지제도의 일환으로 볼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인임에도 선택권이 보장되지 않을 뿐 아니라, 외출이 자유롭지 못했으며 시합일정으로 주말에도 숙소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아 휴식권 보장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었다. 또한 합숙소에서 규칙을 따르지 않으면 과다한 벌금이 부여되며 선배는 물론 지도자와 숙소를 공유하는 불편함으로 개인공간은 물론 프라이버시도 보장되지 않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인권위는 이번 실업팀 선수들에 대한 인권실태조사 결과, 운동을 직업으로 하는 성인선수임에도 불구하고 일상적인 폭력과 통제가 매우 심각함을 확인했다. 특히 실업팀 직장운동부는 여성선수들의 인권침해에 취약한 환경으로 원하지 않는 회식강요, 직장 성희롱 및 성차별, 결혼이나 임신·출산으로 인한 은퇴 종용 문제를 경험하고 있었다.

또한 실업선수들은 인권침해 피해를 당해도 문제제기할 경우 팀이 해체되거나 보복과 불이익 때문에 소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는 환경에 처해 있었다. 인권위는 계약을 통해 임금을 받는 근로자이지만 자기 연봉 액수도 모르는 등 노동인권의 사각지대에 있음이 확인돼 스포츠 인권 교육은 물론 노동인권교육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휴온스 글로벌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