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닥터수
의료 심장마비 환자 예후 고층보다 저층이 유리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입력일 : 2019-11-22 07:13:20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3층 이상 고층 환자, 응급 구호 조치 저층보다 4분 느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3층 이상 고층에서 심정지 환자 발생하면 1․2층에서 발생한 경우보다 응급처치 후 정상 회복이 좋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강동성심병원 응급의학과 조규종 교수팀은 2015년 10월 부터 지난해 6월 사이에 병원 밖에서 심장마비를 당한 20세의 154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심정지가 발생했던 거주지 층수에 따른 심정지 후 신경 학적 결과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 환자를 1층․2층에 사는 저층 그룹과 3층 이상 고층 그룹으로 나눠 응급처치 후 병원 이송 시간과 신경학적 예후 등을 비교했다. 이 결과 심장마비 발생 장소가 집인 경우 저층 그룹은 58.0%였고 고층 그룹은 88.1%로 고층에 사는 사람들이 집에 있을 가능성이 더 높았다.

그러나 119구조대에 의한 응급 구호 조치는 저층 그룹이 고층 그룹보다 우수했다. 119구급대가 해당 건물 입구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두 그룹 모두 7분이었지만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하고 병원으로 출발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고층 그룹은 16분이었고 저층 그룹은 12분으로 저층 그룹보다 고층 그룹이 4분 느렸다. 이런 차이는 환자의 예후에 큰 영향을 미쳤다.

병원 도착 전 자가 호흡을 되찾은 환자는 저층 그룹이 16.4%였고 고층 그룹은 9.9%였으며 치료를 받을 후 정상 기능을 되찾아 퇴원한 환자도 저층 그룹은 16.8%, 고층 그룹은 8.3%로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런 차이가 3층 이상 고층 환자의 경우 구급대가 건물에 도착하고 나서도 환자를 이송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데다가 저층보다 심장충격기 이용이 쉽지 않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닥터수
조 교수는 “건물마다 심장충격기 설치를 비롯해 건물 경비인력을 대상으로 관련 교육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며 “119구급대가 화재 등 고층에 대비한 훈련을 하는 것처럼 고층에서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을 대 행동 요령 등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유럽 응급의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Emergency Medicine) 11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010tnrud@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의료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