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술 안 마시는데 지방간?…과일·채소 식습관으로 바꾸면 위험도 뚝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입력일 : 2019-11-21 05:45:22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전통식 식이습관 패턴서 비알코올 지방간 위험도 85% ↑
▲비알코올 간질환 위험도 (그래프=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제공)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한국의 전통적인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위험이 증가한 반면, 과일과 채소 등 단순하게 먹는 식습관을 가진 사람은 그 위험이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정고은·김영선 교수,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은 교수팀은 2011년 건강검진을 받은 1190명을 대상으로 식품섭취 빈도를 분석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대상자들 모두 B형 및 C형 간염 환자가 아니고 알코올 소비량이 많지 않은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36가지 음식의 1년 동안 섭취한 빈도를 조사해 ▲전통식(김치, 장아찌, 된장, 나물, 녹색야채, 생선, 콩류 등) ▲서양식 고탄수화물(빵, 청량음료, 육류, 가공육, 커피, 설탕 등) ▲간단한 식사(과일, 채소, 계란, 유제품, 견과류 등) 패턴으로 나누고 다시 각각을 빈도수로 5개 그룹으로 구별했다.

그 결과, 27.8%(331명)가 비알코올 간질환으로 진단됐다.

전통식 식이습관을 가진 패턴에서는 가장 빈도수가 높은 그룹이 가장 낮은 그룹보다 비알코올 지방간 위험도가 무려 85% 높았다.

반면, 간단한 식사 빈도가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41% 위험도가 낮았다. 서양식 고탄수화물의 식사 패턴은 의미있는 결과를 보이지 않았다.

지방간은 간에서 지방 비중이 5% 이상인 상태다. 단순 지방간은 성인 10명 중 3명 정도로 흔하며 대부분은 심각한 간질환으로 진행하지 않는다.

그러나 장기간 방치해 염증이나 섬유화가 진행되면 간경변과 드물게는 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보통 지방간의 원인은 술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술을 많이 마셔 생기는 알코올 지방간은 20% 정도다. 술을 아예 마시지 않거나 조금만 마셔도 지방간이 나타나는 ‘비알코올 지방간’이 대다수다.

주로 과체중과 비만이나 당뇨병, 고지혈증 등의 때문에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로또

일반적으로 지방간 환자에게는 에너지 섭취량 25% 감량과 탄수화물 위주의 식습관을 피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개별 식품군을 조합하고 분석해 식이 습관에 따른 비알코올 지방간의 발생 위험이 어떻게 다른지에 대해서는 잘 밝혀져 있지 않았다.

정고은 교수(소화기내과)는 “이번 연구 결과로 식이습관에 따라 비알코올 지방간의 위험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방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통한 무리한 체중 감소가 아닌 적절한 식이조절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양학(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건강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