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적십자사 5년간 임직원 징계 191건…"도적적 해이 심각"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입력일 : 2019-10-15 11:16:52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1억 2000 횡령ㆍ7500만원 편취ㆍ2000만원 리베이트 등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봉사·치료 및 구호 등 인도주의적 사업을 전개하는 대한적십자사에서 성비위, 공금횡령, 금품수수 등 임직원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대한적십자로부터 제출받은 ‘14년 이후 임직원 징계현황’자료에 따르면, 적십자사의 비위행위가 무려 191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17건이던 비위행위가 ▲2015년 41건 ▲2016년 48건 ▲2017년 39건 ▲2018년 34건으로 해마다 40여건 안팎의 징계조치가 취해졌으며, 올해도 (2019년 8월까지) 12건이나 발생해 총 191건의 비위행위가 적발된 것으로 조사됐다.

비위유형별로 살펴보면 복무규정위반 45건, 품위손상 41건, 직무태만 59건, 감독소홀 27건 등이 있었으며 성비위도 9건, 공금횡령도 7건, 금품수수도 3건 발생했다.

특히, 성비위의 경우 작년 한해에만 5건이 발생했고 올해도 1건 발생하는 등 대한적십자의 재발방지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공금횡령과 금품수수로 인한 10건의 징계 사유를 살펴보면 ▲적십자 충북지사의 남△△씨의 경우 봉사활동 지원금을 빼돌려 총 1억2220만7100원을 횡령하였으며 ▲거창적십자병원의 김○○씨의 경우 3년7개월간 장례지도사로 근무하며 총 7524만8000원의 병원수익금을 편취했고 ▲상주적십자병원의 이□□씨의 경우 대기업으로부터 법인카드를 지급받아 2056만8660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또
김광수 의원은 “도덕적으로 청렴해야할 대한적십자와 산하 병원 임직원들의 비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라며 “특히, 올해만 해도 성희롱을 포함한 각종 비위행위 12건이 나타났고, 공금횡령과 금품수수 등은 그 금액이 1억이 넘는 경우도 있어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누구보다 사회에서 솔선수범해야할 적십자 임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구체적은 대책마련을 주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BMS
정책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