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생활건강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분당수
건강 오존, 안구건조증 증상 악화시킨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입력일 : 2019-10-14 18:13:03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오존 농도, 안구불편감과 눈물량에 영향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대기 내 오존(O3) 농도가 높아지면 안구건조증이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존이 안구건조증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는 상관관계를 밝혀낸 세계 최초의 임상 연구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안과 김동현 교수는 안구건조증을 앓고 있는 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대기 중 오존 농도 변화에 따른 안구건조증의 자각 증상과 눈물분비량 등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오존 농도가 상당히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14일 밝혔다.

오존은 대기 중 미량 기체로 활성산소 생성의 주요 원인이며, 주요 광화학스모그 산화제이다. 오존은 신체 내 호흡기 질환과 악성 천식, 피부염증, 사망률 증가 등 다양한 악영향을 끼친다. 우리나라도 매일 대기 중 오존 농도를 측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특히 더운 여름철에 오존 농도의 증가에 따라 오존주의보가 발령되기도 한다.

이번 연구는 남성 7명, 여성 26명 등 전체 33명의 66안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이들의 평균 나이는 55.2세였다. 연구는 대상자들의 첫 검사와 2개월 후 추적 검사 시 이전 1주간 노출됐던 평균 대기 오존농도 그리고 안구표면질환지수(OSDI, Ocular Surface Disease Index) 점수와 눈물분비량, 눈물막파괴시간 등을 조사해 이뤄졌다. 오존농도는 일일 오존 농도의 평균치로 매월 산정했다. 초진시 오존농도는 0.019±0.017ppm이었다.

연구 결과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 OSDI점수는 3.43포인트 높아졌고, 눈물분비량은 1.43mm 감소했다. 예를 들어, 대기 중 오존 농도가 보통 수준(0.03~0.09ppm)인 0.04ppm에서 나쁨 수준(0.091ppm~0.15ppm)인 0.1ppm으로만 변한다해도 OSDI점수는 20.58포인트 높아지고, 눈물분비량은 8.58mm 감소한다. 이 같은 수치 변화는 실제 환자가 큰 불편감을 호소할 수 있는 수준이다.

다만, 눈물막파괴시간과 각막형광염색점수는 오존농도와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증가할수록, 안구불편감이 증가하고, 눈물분비는 감소하는 것으로 바꾸어 말할 수 있겠다. 이 같은 현상은 여성에서 남성에 비해 좀 두드러졌다.

김동현 교수는 “안구건조증 환자가 대기 중 높은 오존 농도에 1주 정도 단기적으로 노출됐을 때 안구 불편감은 심해지고, 눈물분비는 감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 연구는 오존과 안구건조증의 관련성을 규명한 세계 최초의 전향적 임상 연구로서, 이전에 시행됐던 역학 조사연구와 일관된 결과를 보였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따라서 대기 오염 중에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오존이 눈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도 많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동현 교수는 과거 높은 오존농도가 안구건조증의 빈도 증가와 연관성이 있다는 점을 세계 최초로 규명한 빅데이터 기반 역학 연구를 진행해, 2016년 ‘JAMA Ophthalmology’ 저널에 게재한 바 있다.

이번 연구는 가천대 길병원 산학연병과제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건성안 환자에서 지상 오존의 단기적 영향 : 전향적 임상연구’라는 제목으로 국제 저명 안과저널인 ‘Cornea’ 7월호에 게재됐다.

김동현 교수는 가천미세먼지질환연구소(소장 정성환)의 핵심 구성원으로서 향후 대기오염 유발 안질환 치료방법 개발연구를 추가적으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로또
한편 안구건조증은 눈물을 생성하지 못하거나 눈물 성분이 부족해 빨리 마르게 되는 것을 말한다.

눈물은 안구를 적셔 편안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한다. 하지만, 눈에서 분비되는 눈물량은 나이가 들면서 감소된다. 안구건조증은 줄어든 눈물분비량과 건조한 기후나 특히 대기오염, 미세먼지, 황사 현상 등으로 더욱 악화된다. 요즘같이 건조하고 바람이 많이 부는 봄과 가을에 더욱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안구건조증은 주로 ▲눈을 찌르는 듯한 느낌 ▲모래가 들어간 것 같은 느낌 ▲눈이 뻑뻑하고 자주 깜박거리게 되는 느낌 ▲눈의 충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하지만, 결막염의 경우 안구건조증과 비슷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이 우선돼야 한다.

김 교수는 “가을철에는 안구건조증 환자의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어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며 “안구건조증과 결막염이 서로 잘못 진단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적절한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치료는 원인 물질을 피하고, 가습기, 인공 눈물을 보충하는 것으로 가능하다. 안구건조증 환자는 헤어드라이어 사용을 자제하고, 바람과 흡연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