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생활건강 메디컬투데이 세미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분당수
산업 필룩스, 美서 면역항암제 임상2상 본격 돌입…완료후 상용화 직행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입력일 : 2019-10-14 12:16:4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필룩스가 미국에서 면역항암제 임상 2상 준비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필룩스는 미국 자회사 바이럴진(ViralGene)이 연구 중인 면역 항암제 ‘AD5-GUCY2C-PRADE’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2상의 신청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바이럴진의 면역항암제는 이미 임상 1상을 통해 뛰어난 안정성과 효력을 입증했으며 임상 2상 준비에도 완벽을 기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FDA 신청을 기점으로 관련 신약 개발 속도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필룩스의 면역항암제는 미국 FDA로부터 희귀질환지료제(ODD)로 지정됐기 때문에 임상 2상이 완료되면 바로 판매 허가를 받을 수 있다. 통상 임상 3상에 막대한 자본과 시간이 투여되기 때문에 임상 2상 완료 후 곧바로 판매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많은 시장 관계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몇몇 신약 개발 회사들이 임상 3상 단계에서 문제가 발생해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관련한 리스크가 없다는 점 또한 장점으로 부각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필룩스 관계자는 “FDA 담당자와 사전 회의를 통해 바이럴진 면역항암제와 관련해 전임상과 임상 1상 시험결과와 임상설계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검토한 결과 임상 2상 시험 신청 진행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 받았다”고 말했다.


닥터수
이번에 임상을 진행하는 신약은 이미 FDA로부터 신약 코드를 부여받아 미국국립의학도서관에 등록됐다. 미국국립의학도서관 웹사이트를 통해 NCT 번호(NCT04111172)로 검색하면 이와 관련된 진행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임상 2상 진행은 토마스제퍼슨 대학교(Thomas Jefferson University)의 시드니 키멜 암연구소(Sidney Kimmel Cancer Center)에서 이뤄질 예정이며 위암, 췌장암, 식도암,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2년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다.

필룩스 미국 신약 수석연구원이자 토마스제퍼슨 대학교 암센터 교수인 아담 스누크 박사는 “사람의 팔에 백신을 주입하면 면역세포가 온몸으로 퍼져 폐와 간 등의 다른 곳에서 암 세포를 찾아낼 수 있다”면서 “이번에 진행하는 2단계 연구는 특정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이를 파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룩스 한우근 대표이사는 “바이럴진 면역항암제 임상 2상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전세계 암 치료 패러다임에 커다란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빠른 시일내에 미국과 세계시장에 신약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yjun89@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종근당스타일에이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산업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