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말리안-대화제약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건강
메디컬투데이 > 건강
로또리치
건강 외식 자주 할 수록 혈중 유해물질↑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
입력일 : 2019-10-10 21:05:04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밖에서 음식을 자주 사먹을 경우 체내에 유해한 과불화화합물이 더 많이 축적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스톡)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

최근 한 연구에서 외식을 자주 할 수록 몸에 해로운 과불화화합물(PFAS: perfluoroalkyl substances)이 많이 축적되는 것이 밝혀졌다.

10일 미국 메사추세츠주의 침묵의 봄 연구소(Silent Spring Institute) 연구팀이 ‘환경보건전망 저널(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진행한 미국영양조사(NHANES)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외식을 자주 하는 사람들이 혈중 PFAS 농도가 높은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FAS는 가공식품, 가정용품, 주방용품, 오염된 수돗물 등에 함유된 물질로 섭취가 되면 분해되지 않고 몸에 계속 축적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환경보건국(EPA)는 PFAS가 생식 및 발달 장애, 간질환, 신장질환의 위험을 높이며 발암 작용이 있을 뿐 아니라 면역계에도 나쁜 영향을 주는 물질로 간주하고 있다.

연구팀은 미국영양조사에 참여한 1만106명의 식단과 식사 패턴을 분석했고, 이들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PFAS의 양을 측정했다.

분석결과 식사를 집에서 자주하는 사람들의 혈중 PFAS 농도가 더 낮은 경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집에서 먹는 식사의 경우 90% 정도가 슈퍼마켓에서 구매한 재료를 이용했다고 조사됐다.

로또

반면 음식점이나 패스트푸드점에서 식사를 자주하는 사람들의 경우 혈중 PFAS농도가 더 높았다. 특히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는 팝콘을 꾸준히 섭취하는 사람들 또한 PFAS가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식품을 가공과정에서 PFAS가 많이 이용되기 때문에 외식을 하거나 패스트푸드를 먹을 때 체내로 많이 흡수된다고 추측했다.

연구팀은 “음식 포장과정을 통해 PFAS뿐만 아니라 비스페놀A(BPA) 프탈레이트(phthalate)의 환경호르몬도 많이 들어가서 인체의 호르몬 균형도 무너뜨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고 강조하며 “섭취하는 음식이 가공과정이 적을수록 PFAS를 포함한 유해물질들에 노출이 적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seyong72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건강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