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유디치과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국민연금공단 부실 장애심사 3년간 11만건 달해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입력일 : 2019-10-10 10:19:57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허위신고 후 재조정 약 2000건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국민연금공단의 부실한 장애심사가 3년간 11만 건에 달하면서 허위나 부정한 방법으로 국민연금공단의 장애등급을 받았다가 뒤늦게 적발된 사례가 지난 5년간 약 2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에 따르면 의사 2명이 심사·판정하는 국민연금공단 장애심사를 의사 1명이 단독으로 실시한 경우가 2016년부터 2017까지 3년 동안 11만 건이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는 장애판정이 정밀한 절차를 거치도록 ‘장애등급심사규정(現 장애정도심사규정)’을 제정하면서 2011년부터는 장애판정의 객관성을 제고하기 위해 2인 이상의 의사가 심사에 참여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에는 이 비율이 전체 장애심사의 20%를 넘어섰다. 장애심사 담당기관이 부실한 장애심사 관행을 방치해온 것이다.

국민연금의 부실한 장애심사는 허위·부정 취득의 빌미가 되고 있다.

가짜 장애인이라는 공익신고를 통해 공단의 재판정을 실시되면서 실제 허위·부정이 밝혀져 등급이 하향되거나 장애인 자격 자체를 박탈당한 사람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무려 1967명에 이른다.

특히 허위·부정 장애인으로 드러난 1967명 중 97%인 1907명은 국민연금공단의 재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 ‘장애상태 고착 장애인’이었다.

공단은 모든 장애인이 최초 심사를 통해 장애등급(정도)를 판정받은 후 2년마다 재심사를 받도록 하고 있지만, 심각한 중증 장애인으로 진단된 경우에는 2년 주기의 재심사에서도 제외된다.

주변 사람들의 신고가 없었거나 감사원 등 타 기관이 적발하지 못했다면 평생 재심사도 없이 장애연금과 각종 정부 지원을 부정수급 했다는 얘기다.

최초 심사단계에서 가짜 장애인들을 걸러내지 못한 데에는 국민연금공단이 수년째 방치해 온 부실한 장애심사 관행이 결국 단초를 제공한 셈이다.

김 의원은 “국민연금공단이 허술한 장애심사를 방치하고 허위 장애인을 제때 찾아내지 못해 부정 사례가 속출하는 동안 장애연금은 부당하게 지급됐고, 정부의 장애인 정책은 전반적인 신뢰를 잃게 되었다”며 “연금공단은 허위·부정 장애인을 근절할 대책을 위해 전문인력을 강화하거나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한다고 강조했다.


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정책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